컨텐츠 바로가기

신세계 센텀 샤넬 매장 집단감염…"직원 휴게공간 통한 접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시 "내부는 넓지만 환기는 그다지 좋다고 볼 수 없다"

세계일보

한산한 신세계 센텀시티점. 부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신세계 백화점 센텀시티점 샤넬 매장에서 직원들이 집단 감염된 것은 직원 휴게 공간을 통한 접촉인 것으로 부산시는 조사했다.

1일 부산시에 따르면 이날 신세계 센텀시티점 명품 매장 근무자로 자가격리 중이던 직원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8일 이 백화점 매장 직원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뒤 29일 직원 2명, 30일 직원 2명, 31일 직원 1명이 확진됐고 이날까지 합치면 총 7명의 직원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다.

확진된 직원들의 지인 5명까지 포함하면 관련 확진자는 모두 12명이다.

시는 직원들이 장시간 매장 안에서 함께 업무를 했고, 직원 휴게 공간을 통해 접촉한 것으로 확인했다.

시 한 관계자는 "내부는 넓지만 환기는 그다지 좋다고 볼 수 없다"면서 "방역 수칙 위반 부분은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판단하지만 추가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좀 더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샤넬 매장을 방문객 중 검사 권고 대상만 1천600명에 이르는 가운데 전날까지 관할 보건소에서 607명이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해당 수치는 관할 보건소가 아닌 곳에서 검사를 받았거나, 타지역 고객은 포함되지 않은 것이다.

시는 "타지역 거주자나 다른 곳에서 검사받은 사람을 포함해 검사 인원을 추가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