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낙연, 野에 "안산이 피해자인데.. 여성혐오 조장할 건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이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 선수를 향한 도 넘은 비난의 원인이 ‘남혐(남성혐오) 용어 사용’에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안산 선수를 향한 성차별적 공격과 터무니 없는 괴롭힘을 비판해야 할 공당이 피해자에게 원인을 돌렸다”고 비판했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적 셈법에 의한 것이라면 매우 나쁜 정치 행위고, 그 당에 만연한 인식을 드러낸 것이라면 더욱 참담한 일”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양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논란의 시작은 허구였으나 안 선수의 '남혐 용어 사용'이 드러나면서 실재하는 갈등으로 변했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표는 안산 선수를 향한 극단적인 혐오 조장 사태 속에서 △혐오를 방치하는 우리 사회의 부끄러운 민낯 △이 나라에서 여성은 여전히 사회적 약자라는 사실 △청년 여성과 남성의 사이를 가로막는 벽이 갈수록 높아지는 것 같은 걱정 △정치권이 그러한 현상을 정략적으로 이용하면서 키우고 있다는 사실 등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정치인들이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의 여성 혐오 정서의 눈치를 보는 것은 무책임한 행위다. 소통을 할 때는 하더라도 혐오와 차별에는 단호하게 아니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선의로 시작한 경청 행보가 혐오의 정당화로 변질된다. 정당이 혐오를 사회적으로 허가해 주는 꼴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년들이 겪는 사회경제적 고통의 본질을 직시하고 법과 제도를 통해 해결 방안을 찾는 것이 국회와 정당의 책임이다. 그 과정에서 반드시 작동해야 하는 것이 소수자에 대한 감수성”이라며 “제도를 만드는 과정에 어떤 혐오와 차별이 끼어들 수 없도록 우리 스스로의 안테나를 바짝 세워야 한다. 혐오와 차별은 의견이 될 수 없다는 것, 허위조작정보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는 것, 능력주의는 공정하지 않다는 것을 정치가 계속해 말하고 일깨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전 대표는 “‘페미니즘’을 죄악시하고 외모를 이유로 터무니없는 비난과 학대가 분출되는 작금의 상황은 결코 선진국의 모습일 수 없다. 정치권의 책임이 크다”며 “저 역시 그 책임을 나눠 지겠다. 여성이 안전한 사회, 모든 청년이 평등한 사회로 가기 위한 정책 발굴을 멈추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안산 선수의 활약에 축하와 감사를 보내야 할 시기에 혐오와 차별을 조장하는 세력을 마주하게 되어 매우 안타깝다”며 “그러나 우리는 더 나아질 수 있다고 믿는다. 모두가 평등하고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가는 일에 저부터 앞장서 일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