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콩나물 적다길래 더 드렸더니 별 2개.. 별점 갑질 그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트위터에 올라온 한 사장님이 당한 별점 테러 사연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콩나물이 적다는 손님에게 콩나물을 더 제공했음에도 별점 테러만 당했다는 한 음식점 사장님의 하소연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트위터에는 한 배달 플랫폼에 올라온 손님의 리뷰와 음식점 사장님의 답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손님 A씨는 배달앱에 아구찜을 주문해 먹은 사진을 올리면서 “맛있어요. 그런데 저는 콩나물을 좋아하는데 콩나물 양이 적어서.. 그래도 맛있습니다”라고 후기를 남긴 뒤 별점 5점 만점중 4점을 부여했다.

이에 아구찜 사장님은 “콩나물이 부족하다고 느끼셨군요~ 요청사항에 콩나물 좋아하신다고 많이 달라고 하시면 그냥 더 넣어드리겠다”면서 “맛있게 드셨는데 콩나물 때문에 별 한 점.. 가슴이 쓰려온다. 주문 감사드린다”고 답글을 남겼다.

이후 A씨는 같은 가게에서 아구찜을 다시 주문한 뒤 "1인분은 처음 시켰는데 콩나물 먹은 기억 밖에 없다"며 "예전에 시켜먹을 때 맛있었는데 1인분은 아닌 것 같다"며 별점 2점을 줬다.

해당 리뷰를 접한 사장님은 "손님, 저번에 아구찜 주문 주시고 맛있게 드셨다고 하시면서 콩나물 좋아하시는데 콩나물이 손님 입장에서 적었다고 별 4개 리뷰 달아주셨다"면서 "이번에는 손님께서 요청사항에 콩나물 많이 달라고 하셔서 저희가 일부러 더 챙겨드린 것인데, 저번부터 어찌 이리 악의적으로 리뷰를 남기시나"라고 토로했다.

이어 "정량으로 드렸을 땐 콩나물 없다고 4점 많이 달래서 많이 드렸더니 2점.. 저희가 어느 장단에 맞춰드릴까요?"라며 "안 그래도 힘든 시기에 별점으로 갑질 요즘 말 많던데 저희도 이렇게 겪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말 죄송한 말씀이지만 앞으로 저희 가게 이용하지 말아달라, 저희가 손님 입맛에 맞춰드릴 자신이 없다"며 "더 이상 악의적인 리뷰로 저희를 괴롭히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이 같은 사연은 무려 1만3000여회의 리트윗(퍼가기)을 기록하며 이목을 끌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뭣도 없는 사람들이 괜히 이런 데서 갑질하는 게 너무 싫음”, “이런거 보면 맘이 넘 아프다”, “진짜 인류애 떨어진다”, “별점이랑 리뷰제 없어져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방송통신위원회는 배달앱 음식점 등을 상대로 한 악성 리뷰와 별점 테러를 근절하기 위해 법으로 이들 게시물의 유통을 막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