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청주서도 '쥴리 벽화'…문구 지워졌지만 소란·낙서 이어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지현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일명 '쥴리 벽화'를 두고 연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31일엔 트위터에 한 누리꾼이 충북 청주에 이 벽화를 그리겠다는 글을 올리며 전국적으로 소동이 확산될 거라는 우려도 나온다.

지난달 31일 오후 5시쯤 보수 성향의 한 유튜버는 검은색 페인트로 서울 종로구 한 서점 외벽에 그려진 쥴리 벽화의 일부를 덧칠했다. 벽화에 페인트를 칠하는 과정에서 인근에 모인 윤 전 총장의 지지자들과 진보 성향의 유튜버들 사이에선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이 유튜버를 막아서자 주변에선 "표현의 자유를 지켜라" "잘한다" 등의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후 검은색 페인트로 지워진 벽화 위엔 "여성단체 다 어디 갔나?"라는 문구가 새로 쓰여졌다. 이 과정이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기도 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오전 건물 관계자가 '쥴리의 꿈', '쥴리의 남자들' 등 논란이 됐던 벽화 문구 일부를 지웠지만 이후에도 유튜버들과 윤 전 총장의 지지자들이 이 곳에 몰려들고 있는 것이다. 이들은 인근에서 소란을 피우고, 벽화 위에 낙서를 하는 등의 행위를 이어가고 있다.

같은날 한 진보 성향 유튜버는 '쥴리의 남자들'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 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 서방 검사' 등 건물 관계자에 의해 지워진 문구를 다시 적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지난 1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외벽에 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쥴리 벽화'가 보수 성향 유튜버 등에 의해 지워져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31일 트위터에선 한 누리꾼이 자신도 쥴리 벽화를 그리겠다며 스스로를 알리기도 했다. '친일파청산'이라는 닉네임을 쓰는 이 누리꾼은 "(충청북도) 청주 쥴리의 남자 벽화 그린다"며 "전국적으로 난리가 날 것 같다. 아이고 큰일 났네 윤 서방"이라고 했다. 정확히 어느 지역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일부 시민단체는 고발에 나섰다. 활빈단은 벽화를 설치한 관계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겠다는 계획이다. 홍정식 활빈단 대표는 "유력한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정치 폭력이자 표현의 자유를 빙자한 윤 전 총장 배우자에 대한 인권침해 범죄행위"라며 "명백한 명예훼손 범죄"라며 이유를 밝혔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은 해당 벽화와 관련해 법적 대응에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의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표현의 자유와 형법상의 모욕죄 사이의 문제인데, 굳이 이런 것을 가지고 형사상 고소·고발한다는 것도 우스운 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지현 기자 flo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