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설] 전국 확산세 속 위중증 환자 급증, 병상 확보 만전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김부겸 국무총리가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4차 유행의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상황에서 위중증 환자가 늘고 있어 보건당국의 철저한 대비가 요구된다. 4차 유행을 주도하고 있는 델타 변이가 전염력이 강할 뿐만 아니라 중증도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보고돼 위중증 환자가 더 늘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1일 0시 기준 1,442명이 늘어 누적 19만9,787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신규 위중증 환자는 324명으로 전날(317명)보다 7명 늘었다. 지난 1주일간 하루 신규 확진자가 1,300명에서 1,800명 사이를 오르내리고 있는 동안 신규 위중증 환자는 285명, 299명, 317명, 324명으로 4일 연속 올랐다. 위중증 환자가 하루 300명을 넘은 건 3차 유행 중이던 올해 1월 21일(317명) 이후 191일 만이다.

이런 추세라면 조만간 일일 역대 최다 환자(1월 6일 기준 411명)를 초과할 수 있다. 특히 국내에서 우세종이 된 델타 변이가 입원과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속속 보고되는 점도 우려를 키우는 대목이다. 외신들은 델타 변이가 수두만큼 전염성이 강하고 다른 변이들보다 심각한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내용의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내부 보고서가 공개됐다고 전했다.

전국의 코로나19 중증 환자 전담 병상은 801개다. 최근까지 363개가 비어 있던 것으로 파악됐으나 신규 위중증 환자가 하루 300명씩 계속 나오면 병상 부족은 시간문제다. 일부 지방은 이미 포화 상태에 다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말 3차 유행 당시 빚어진 병상 부족 사태가 재연되지 않도록 병상 및 의료진 확보에 만반의 준비를 갖춰야 한다. 델타 변이 확산에 허를 찔렸던 사례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 아울러 최근 발생한 위중증 환자를 연령별로 보면 50대가 가장 많고 40대 이하도 2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병상 확보 노력과 별도로 신속한 전 국민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다시금 보여주는 것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