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월 수출 554억 달러 사상 최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 동기대비 29.6% 증가

반도체 등 15개 품목 모두 활황

전문가 “인플레 압력 더 커질 것”

동아일보

부산 신선대부두 가득 메운 수출용 컨테이너 1일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7월 수출은 554억4000만 달러로 한국 무역 역사상 역대 최대의 월간 실적을 달성했다. 부산=뉴시스


7월 수출이 554억 달러를 넘어서며 한국 무역 역사상 역대 최대의 월간 실적을 달성했다. 세계 경기 회복세에 힘입어 반도체 등 15대 주력 품목의 수출이 모두 늘어난 덕분이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554억4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9.6% 증가했다. 1956년 무역 통계를 집계한 이래 7월뿐 아니라 월 수출액 기준으로 가장 많은 액수다. 종전 최고 실적은 ‘반도체 슈퍼사이클’로 수출 호황을 맞았던 2017년 9월(551억2000만 달러)이었다. 이로써 월 수출액은 3월부터 5개월째 500억 달러를 돌파했다. 1∼7월 누적 수출액(3587억 달러)도 1년 전보다 26.6% 늘어 11년 만에 최고치였다.

반도체, 석유화학, 자동차 등 15대 주력 품목이 모두 두 달 연속 늘었다. 반도체 수출이 39.6% 늘어난 110억 달러로 7월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석유화학(47억2000만 달러), 자동차(41억 달러)가 각각 59.5%, 12.3% 늘어나는 등 13개 품목이 두 자릿수 증가를 보였다.

세계 경제 회복과 수출 단가 상승세가 계속되면서 올해 수출 6000억 달러, 무역 1조 달러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은 올해 세계 교역 성장률 전망치를 일제히 8% 이상으로 상향 조정했다.

하지만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은 변수로 꼽힌다. 수출 증가에도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안정되지 않으면 국내 기업의 수익 구조가 나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박진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는 “수출 호황이 국내 인플레이션 압력을 더 키울 수 있어 이에 대한 대응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