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정부, ‘망언 파문’ 소마 공사에 귀국명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교부 “신속히 출국하길 기대”

동아일보

일본 외무성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사진)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에게 1일부로 귀국 명령을 내렸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주한 일본대사관에 근무한 공사의 경우 거의 2년 주기로 인사 이동했다”며 “소마는 2019년 7월 한국에 부임해 2년이 지났다는 점에 기초해 조만간 귀국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귀국 명령을 1일 내렸지만 실제 귀국은 며칠 후라는 것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소마 공사의 발언과 관련해 지난달 19일 총리관저에서 “외교관으로서 극히 부적절한 발언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소마 공사에 대한 귀국 명령에 대해 “사실인 것으로 확인했다. 그간 우리 정부는 일본 측에 응당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해왔다”며 “(소마 공사 출국이) 신속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