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동산 4채 김현아, SH사장 후보 사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세훈 시장 인사에 첫 제동

조선일보

‘다주택 논란’을 빚은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1일 자진 사퇴했다. 서울시 주택 정책 전환을 위해 오세훈 서울시장이 했던 첫 산하기관장 인사에 제동이 걸린 것이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후 소셜미디어를 통해 “SH 사장 후보자에서 사퇴한다. 저를 지지하고 비판한 모든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남편과 함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와 서초구 잠원동 상가를 포함해 부동산 4채를 보유해 ‘자격 논란’에 휘말렸다. 서민들의 주거 안정을 담당하는 공기업 수장으로 부적합하다는 것이다.

김 후보자는 지난달 27일 서울시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보유 주택의 가격 상승에 대해 해명하며 “내 연배상 지금보다 내 집 마련이 쉬웠고, 주택 가격이 오름으로써 자산이 늘어나는 일종의 ‘시대적 특혜’를 입었다”고 발언해 논란을 자초했다. 시의회는 과거 김 후보자가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 문재인 정부의 다주택 인사를 비판했다는 점을 들어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 하루 뒤에는 부적격 의견의 경과 보고서를 의결해 서울시에 전달했다. 김 후보자가 지난달 29일 보유한 부동산 중 일부를 팔겠다고 했지만, 여론은 좋지 않았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다음 날 페이스북을 통해 “서민 주택 공급 책임자를 임명하면서 다주택자를 임명하는 것은 참으로 부적절한 인사권 행사”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자는 오 시장이 자신을 임명할 경우 ‘부적격 의견’을 낸 시의회와의 관계 악화 등을 고려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장은 시의회 청문회 결과와 상관없이 SH 사장을 임명할 수 있다. 2015년 서울시 인사청문회가 도입된 이후 대상자가 낙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후보자를 선정해 부동산 공약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세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