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올림픽] 야구대표팀, 이스라엘전 선발로 김민우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스라엘은 우완 와그만 출격…경기 승리하면 준결승 진출

연합뉴스

[올림픽] 역투하는 김민우
31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예선 한국과 미국의 경기. 6회말 김민우가 역투하고 있다. 2021.7.31 ondol@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화 이글스 김민우(26)가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스테이지 2라운드 이스라엘전에 선발 출격한다.

대표팀은 2일 낮 12시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이스라엘전 선발투수로 우완 투수 김민우를 예고했다.

한국은 지난달 29일 조별리그 1차전 이후 4일 만에 이스라엘과 다시 경기를 치른다.

대표팀은 첫 번째 경기에서 원태인(삼성 라이온즈)과 최원준(두산 베어스), 조상우(키움 히어로즈), 오승환(삼성)을 투입하며 연장 승부치기 끝에 6-5로 승리했다.

원태인은 당시 3이닝 동안 48개의 공밖에 던지지 않아서 2일 경기에도 출전이 가능하지만, 상대 타자들이 적응을 마친 상태라 위험하다.

또 다른 선발 자원 고영표(kt wiz)는 지난달 31일 미국전에서 70개의 공을 던져서 회복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

이에 김경문 대표팀 감독은 소속 팀에서 선발 자원으로 활약을 펼친 김민우에게 중책을 맡겼다.

김민우의 컨디션은 나쁘지 않다. 그는 미국전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해 13개의 공을 던지며 1⅔이닝 동안 타자 5명을 완벽하게 잡아냈다.

당시 김민우는 주 무기 포크볼을 활용해 미국 타자들을 효과적으로 상대했는데, 대다수 선수가 미국에서 활동하는 이스라엘을 상대로도 좋은 모습이 기대된다.

김민우는 올 시즌 KBO리그에서 9승 5패 평균자책점 3.89를 기록했다.

이스라엘은 우완 투수 조이 와그만(30)을 선발로 예고했다.

와그만은 30일 미국과 경기에서 3이닝 동안 4피안타 4탈삼진 3실점으로 썩 좋은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한편 대표팀은 이스라엘전에서 승리하면 미국-일본전 승자와 준결승을 치른다. 고지가 얼마 남지 않았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