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 김여정 "한미훈련, 남북관계 앞날 흐리게 해...南 결정 주시" 경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北 김여정, 담화 발표…한미 연합훈련 관련 경고

김여정 "한미 훈련 할지, 용단 내릴지 예의주시"

통신선 복원 계기 남북 정상회담 거론에도 제동

[앵커]
북한이 이달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남북 관계의 앞길을 흐리게 한다며 남측의 결정을 주시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또 남북 통신선 복원을 확대 해석해 정상회담까지 연결시키는 건 경솔하다며 선을 긋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김문경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이달 중순으로 예정된 한미 연합 훈련과 관련한 남측의 결정을 예의주시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한미 훈련이 예정대로 강행될 수 있다는 기분 나쁜 소리를 듣고 있다"며 "지금 같은 중요한 반전의 시기에 군사 연습은 남북 관계의 앞길을 더욱 흐리게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