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박군, 장윤정에 도경완 폭로 "본인이랑 결혼해서 더 잘 됐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박군이 장윤정에게 도경완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폭로했다.

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정용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군의 옥탑방을 찾아온 장윤정은 “나도 진짜 올라오면서 옛날 생각 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박군은 “에스컬레이터 설치할 테니까 그 땐 편하게 올라오세요”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장윤정은 “좋네 뭘. 이렇게 시작하는 거야”라고 격려했다.

과거 장윤정이 맛있는 고기, 밥을 사주고 용돈도 주고 했었다고 밝힌 박군은 김연자 역시 한 행사장에서 감사한 일이 있었다고 미담을 밝혔다. 김연자는 “만났는데 구두가 안 어울렸어. 사실은 구두가 안 어울려서 빌려 신었다는 거야”라면서 무대 신발을 빌려 신은 박군에게 구두를 선물했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박군은 장윤정과 김연자에 장뇌삼을 대접했고, 장윤정에 “누나 하영이 동생 보고 싶어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넀다.

삼계탕이 끓는 사이, 박군은 “여유 있게 무대 올라가서 정말 잘하고 싶어요. 연습하면 잘 되는데, 무대만 올라가면 긴장이 되고 잘 해야겠다는 생각 때문에 호흡이 흐트러지고 눈도 즐거운 눈이 아니에요”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장윤정과 김연자는 박군이 고쳐야 할 습관들과 행사에서 분위기를 띄우는 팁까지 전수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박군은 “군탑방에서 유행하는 부추 감은 닭가슴살이라고 신제품입니다”라며 토종닭으로 푹 고은 삼계탕을 대접했다. 장윤정은 “박군한테 밥을 다 얻어 먹고 감격스럽다”라며 감동받은 모습을 보였다.

박군은 최근 도경완이 “장윤정은 나랑 결혼해서 더 잘 됐어”라고 말했다 폭로했고, 이에 장윤정은 “두 글자만 얘기할게. 지는?”이라고 코웃음쳐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미운 우리 새끼’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