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도쿄서 일낸 '일병' 우상혁…"다음 올림픽 목표요? 우승이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육상 높이뛰기 한국 신기록으로 4위…개인 최고기록도 단숨에 갈아치워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다음 올림픽 목표는 우승이죠. 가능성을 봤습니다. 전 할 수 있습니다."

1일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에서 24년 묵은 한국 기록을 갈아치운 '일병'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은 확신에 차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결선에서 2m35를 넘으면서 한국 신기록(종전 1997년 이진택 2m34)을 세웠다. 최종 순위는 4위로 한국 육상 트랙&필드 올림픽 최고 순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