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당 안팎 기본소득 비판에 “세상엔 오리너구리도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북에 "단편적 부분만 보고 말 말라" 반박
한국일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충남 지지자를 만나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일 자신의 대표 정책인 기본소득을 두고 여야 모두에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과 관련해 “오리너구리를 봤다면 오리냐, 너구리냐 논쟁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기본소득은 복지정책의 측면과 경제정책의 측면을 동시에 지니고 있다. 그런데 기본소득의 한쪽 측면만 보고 비판하는 분들이 계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는 신동근 민주당 의원이 최근 친문 의원 모임인 '민주주의 4.0연구원' 토론회에서 “4기 민주 정부는 민주당의 복지국가 정책 방향을 계승해야 하지만, 기본소득은 복지국가 정책이 아니다”고 밝힌데 대한 반박이다. 동시에 “이 지사가 주장하는 기본소득은 성장 정책이 아니라 일종의 변형된 분배 정책”이라고 페북을 통해 일갈한 국민의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겨냥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이 지사는 “복지와 성장이 양립 불가능하다는 생각은 고정관념에 불과하다”며 “세상에는 복지정책인 동시에 성장정책인 것도 있다. 그것이 바로 기본소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기본소득은 시한부 지역화폐로 지급해 소상공인 매출을 늘려서 지역경제를 살리는 경제정책인 동시에 가계소득 정부지원 세계 최하위인 우리나라에서 이를 보완하는 가계소득 지원 복지정책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논쟁은 언제든 환영하지만, 단편적인 부분만 보고 얘기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오리너구리를 보지 못한 사람은 오리냐, 너구리냐 논쟁하겠지만, 세상에는 오리너구리도 있다”고 글을 맺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