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악마판사' 김민정, 장영남에 정보 흘린 지성에 분노 "죽일 거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tvN '악마판사'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악마판사' 김민정이 지성에 분노하며 죽이겠다고 다짐했다.

1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연출 최정규)에서는 강요한(지성 분)이 차경희(장영남 분)의 도움을 받으면서 정선아(김민정 분)의 과거에 대한 정보를 흘렸다.

이날 차경희는 허중세(백현진 분)의 도발에 힘을 얻은 죽창 일당이 언젠가는 선을 넘을 것이라며, 국민들의 짜증이 극에 달할 그때를 기다린다고 했다. 대신 정선아를 신경 쓰라고 당부했다. 차경희는 비서에게 도영춘(정은표 분)에 대해 물었다. 비서는 당황하며 "잘 보고 있다"고 거짓말했다.

차경희는 정선아가 서정학(정인겸 분)을 죽였다고 의심했다. 심증은 있지만 물증이 없었다. 이때 비서가 재단에서 법무부에 대한 지원금을 삭감했다고 말했다. 차경희는 정선아를 찾아갔다. 정선아는 "많이 서운하셨나 보다. 이해 좀 해달라. 지원할 곳은 많고 민심은 팍팍해서 기부금은 줄었다"고 했다. 그러자 차경희는 "뭐 냄새 나는 것 없나. 네 곁에서 이상하게 피비린내가 나는 것 같아서 말이야"라고 도발했다. 정선아는 "좀 더 구체적인 근거를 갖고 와서 말하라"고 했다.

강요한은 차경희를 찾아갔다. 차경희는 강요한에게 정선아와 어떻게 아는 사이인지 캐물었다. 강요한은 차경희에게 죽창의 기소를 도와달라고 했다. 차경희는 허중세(백현진 분)를 걱정했다. 강요한은 "어차피 감당은 내가 한다"고 했다. 차경희는 강요한을 도와주기로 했다. 강요한은 "오다가 주웠다"면서 뭔가를 건넸다. 정선아의 진술서였다.

허중세는 죽창이 기소된 일이 '사법 쿠데타'라면서 죽창을 '순수한 애국심'이라고 포장했다. 그는 "재판이 공정하게 이뤄지는지 지켜보겠다"고 했다. 고인국(박형수 분)이 죽창의 변호를 맡았다. 고인국은 "걱정 마라. 집행유예로 풀어주겠다"고 했다.

정선아가 강요한을 찾아왔다. 정선아는 죽창에 대한 시범 재판에 문제를 제기했다. 죽창이 허중세 쪽 사람이라 길길이 날뛰었다고 했다. 정선아는 "법정에서 적당히 타이르고 풀어주라"고 했다. 정선아는 강요한의 집이 여전히 예쁘냐고 물었다. 강요한은 "하녀로 있었던 집이 그리운가"라고 했다. 정선아는 무섭게 다가와 강요한에게 "다시는 그런 소리 하지 마. 날 모욕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죽창 김충식은 법정에서 '구국 선언문'을 읽겠다고 했다. 자신이 한 일이 국가를 위해 한 일이라고 포장했다. 김충식의 추종자 때문에 처벌 반대 의견이 훨씬 높았다. 오진주(김재경 분)는 김충식에게 김충식이 폭행한 외국인 노동자가 어떤 일에 종사하고 있는지 아냐고 물었다. 또 폭행 영상을 보여줬다. 김가온(진영 분)은 김충식의 할머니 영상을 공개했다. 김충식의 학창 시절 교사는 김충식이 일진이 아니라고 해 추종자들을 술렁이게 했다.

김가온은 김충식에게 '혁명 자금'이라는 돈을 모아 어디에 썼느냐고 물었다. 김가온은 암시장에서 폭탄 등을 구매한 거라면 내란죄에 해당한다고 압박했다. 고인국은 "피고인의 프라이버시라 밝히기 꺼려졌는데"라면서 한 영상을 공개했다. 김충식은 혁명 자금 명목으로 돈을 모금해 BJ에게 준 것이었다. 강요한은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그러나 "죄질이 나쁘고 재범의 위험성이 높아 전자 발찌를 채우고 보호 감찰을 받을 것을 명한다"고 했다. 김충식은 또 다른 유튜버들의 타깃이 됐다. 허중세는 김충식과 선을 그었다.

차경희는 정선아를 찾아가 주제를 파악하라고 했다. 정선아는 "장관님이야 말로 본인 위치를 자각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 아직도 대권 후보라고 착각하고 계신 거냐"고 맞섰다. 차경희는 "당신의 과거를 완벽히 지웠다고 생각하느냐"며 자신이 가진 패를 드러냈다. 차경희는 "왜 당신의 주변에선 사람이 죽어나가는 걸까"라며 정선아의 어머니와 아버지, 서정학의 죽음을 의심했다. 차경희는 "적성에 맞는 일을 하라. 너 원래 하녀였다며"라며 정선아를 무시하고 비웃었다. 정선아는 강요한이 자신에 대한 정보를 차경희에게 흘린 걸 알고 극도로 분노했다. 정선아는 "죽일거야, 강요한"이라며 이를 갈았다.
aaa307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