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수사 착수' 두 달째 답보...시험대 선 공수처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지 두 달이 다 됐지만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서, 대선에 가까워질수록 공수처 부담은 더 클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손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고발 가운데 정식으로 입건한 사건은 옵티머스 펀드 사건 부실수사 의혹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 위증교사 수사방해 의혹 등 두 가지입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