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취소한다" 거짓말 뒤 수십 명 '풀파티'...호텔 영업정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스크를 쓰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위반한 채 수십 명이 호텔 수영장에서 파티를 열다가 방역당국에 적발됐습니다.

강원도 강릉시는 수영장에서 이른바 '풀파티'를 벌인 강릉의 한 호텔에 대해 오늘(1일) 낮 12시 기준으로 10일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강릉시는 어젯밤(31일) 10시쯤 경찰과 함께 문제의 호텔을 방문해 수십 명이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거리두기를 하지 않는 등 방역 수칙을 어긴 채 수영장에서 파티를 하는 현장을 적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