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 이심송심 격화…"공정해야" vs "흔들지 말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간 신경전이 격화하는 가운데 이른바 '이심송심'(李心宋心·송영길 대표가 이재명 후보를 밀어주고 있다는 주장) 논란이 심화하고 있다.

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지난달 말 정리한 대선 핵심 공약에 '생활기본소득 보장'이라는 문구를 넣은 것이 불씨가 됐다.

기본소득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표 정책이라는 점에 비춰 지도부가 편파적 경선 관리를 하고 있다는 문제 제기다.

일부 친문 세력이 불만을 표출하고 이낙연 전 대표측이 공세에 가세하자 지도부는 적극 반발하는 등 내홍 조짐이 재연되고 있다.

연합뉴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송영길 대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지난 7월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1일 SNS에 송영길 지도부의 경선 관리 편파성 문제를 공개적으로 제기했다.

최 전 수석은 "당 민주연구원 대선 정책 기획안에 생활기본소득이 들어 있는데 기본소득은 특정 후보의 대표 공약이라 부당하다"며 철회를 촉구했다. 그는 "심판 역할을 하는 당 지도부와 보직자는 당장 선수 라커룸에서 나와야 한다"고 송 대표를 직격했다.

이낙연 후보 캠프도 가세했다.

캠프 정무실장인 윤영찬 의원은 기자간담회에서 "(생활기본소득이) 당의 공식적 입장인지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며 "지도부와 선거관리위원회의 입장은 늘 공정하고 어떠한 의혹도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당 지도부는 발끈하며 정면 반박에 나섰다.

민주연구원장인 노웅래 의원은 "당 지도부를 흔들면 안된다"며 "생활기본소득에 대한 연구는 전임 이낙연 대표 시절 홍익표 연구원장 때 연구한 주제"라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기본소득 주제는 어느 한 후보만의 것이 아니다. 마찬가지로 연구원은 '신복지'에 대한 연구도 했다"고 강조했다. 신복지는 이 전 대표의 대표 공약이다.

이에 이낙연 캠프 정책총괄본부장인 홍익표 의원은 "송 대표와 지도부는 거짓으로 당장의 비판을 모면하려 하지 않기 바란다"고 재반박했다.

홍 의원은 자신이 민주연구원장 재직 때 진행한 대선 정책 기획안의 목차를 공개하며 "기본소득은 언급조차 없음을 확인할 수 있다"며 "송영길 대표 체제가 좀 솔직하거나 당당하면 좋겠다"고 공격했다.

이 지사와 캠프 측은 말을 아끼며 확전 자제를 시도했다.

이 지사는 이날 전북에서 기자들과 만나 "후보 간 정책경쟁이 벌어지면 당은 뒤로 빠지는 게 맞다"라며 휘말리지 않으려는 듯 거리를 뒀다.

연합뉴스

원팀 다짐하는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대선 예비후보들이 지난 7월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원팀' 협약식에서 핵심 공약 원팀 퍼즐을 맞춘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웅래 민주연구원장, 추미애, 박용진, 이낙연, 정세균, 김두관, 이재명 후보, 송영길 당대표. 2021.7.28 jeong@yna.co.kr



km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