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여서정 도마 동메달…우상혁, 높이뛰기 한국신기록으로 4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서정, 아버지 여홍철 이어 메달 획득…우리나라 최초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

드레슬 5관왕…'7개 메달' 매키언은 여자선수 단일대회 최다 타이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개막 후 9일째인 8월의 첫날, 우리나라 올림픽 도전사의 한 페이지가 새로 쓰였다.

주인공은 올림픽 출전이 처음인 여자 체조 간판 여서정(19·수원시청)이다.

여서정은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733점을 얻어 레베카 안드라데(브라질·15.083점), 마이케일러 스키너(미국·14.916점)에 이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서정은 1996 애틀랜타 올림픽 남자 도마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여홍철(50) 경희대 교수의 딸이다.

이로써 대한민국 최초의 '부녀(父女)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탄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