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국 '코로나19' 현황

정부 "수도권 정체 국면…거리두기 조정안 이번주 상황보고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1일 서울 중구 태평로 일대 도로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정부는 이번 주 상황을 지켜본 뒤 향후 방역 대응 수위를 정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관련 질문에 “이번주 상황을 보면서 여러 의견을 듣고 취합한 뒤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수도권에는 거리두기 4단계, 비수도권에는 3단계가 시행 중이다. 이 조치는 오는 8일 종료된다.

손 반장은 “수도권은 현재 2주 정도 (확진자 수가) 정체 국면으로 진입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단기간의 목표는 이 정체 (양상)에서 감소세로 반전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손 반장은 “이번주까지의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보면서 감소세로 반전되는지, 그렇지 않은지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더 강력한 방역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추가 조치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 손 반장은 “만약에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현재 유행의 특성이 어느 영역에서 주로 발생하는지를 분석하면서 그 부분에 대한 방역을 강화할 부분이 있을지 등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손 반장은 “정부의 방역 강화 조치는 필연적으로 규제 강화, 통제 등을 통해 다소 강제적으로 이동량을 줄이는 조치가 수반되기에 최선의 방법은 자율적인 협력, 협조를 통해 사회적 접촉과 이동량을 줄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