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본, ‘망언’ 소마 공사에 귀국 명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일본 외무성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사진)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에게 1일부로 귀국을 명령했다고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이 보도했다.

닛케이는 주한 일본대사관에 근무한 공사의 경우 거의 2년 주기로 인사 이동을 했다면서 소마는 2019년 7월 한국에 부임해 2년이 지났고 조만간 귀국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요미우리신문도 지난달 19일 일본 정부가 소마를 외교적 파장을 고려해 경질하기로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소마가 성적인 표현을 사용해 문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비하한 데 대해 지난달 19일 “외교관으로서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며 유감”이라고 말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도 “어떠한 맥락에서 한 것이라도 외교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외교부 관계자는 1일 “보도가 사실이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일본 정부가 밝힐 사안”이라고 말했다.

김윤나영·김유진 기자 nayoung@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