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연경 자막 논란…MBC 해명 나섰지만 누리꾼 비난 여전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엠빅뉴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도쿄올림픽 중계에서 사진과 자막 등을 통해 논란을 일으킨 MBC가 또 한번 뭇매를 맞았다. 이번엔 배구 국가대표팀 김연경 인터뷰에서 논란이 불거졌다.

1일 MBC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는 ‘[김연경 인터뷰 풀영상] 할 수 있다! 해보자! 포기하지 말자!’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인터뷰 내용 가운데 논란이 된 장면은 자막에는 “축구, 야구 졌고 배구만 이겼는데?”라고 질문이 표시되면서 김연경이 “더 뿌듯하다”라고 말하는 모습이 나온다. 하지만 실제 기자의 질문은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렸는데 어떤가?”라는 내용이었다.

‘생각이 있는 거냐’, ‘사과만 하고 정신을 못 차린다’ 등 비난이 이어졌다. 논란이 커지자 엠빅뉴스는 해당 자막만 모자이크 처리했으나 논란이 지속되자 이 영상을 비공개로 바꿨다.

이후 엠빅뉴스는 영상의 댓글란을 통해 “여자배구 대표팀 김연경 선수의 경기 직후 인터뷰 영상을 편집해서 올리는 과정에서 기자의 질문을 축약해서 정리하다 보니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며 “인터뷰 영상을 내렸고 김연경 선수의 믹스트존 인터뷰 풀기자단의 질문과 답이 들어간 전체 원본 영상을 올린다”고 해명하며 수정된 영상을 재공개했다.

한편 MBC는 앞서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에서 우크라이나 선수단 입장 화면에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을 넣는 등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해 국내외의 비판을 받았다. 이후 박성제 MBC 사장이 지난 26일 대국민 사과를 했지만 이후에도 경기 자막을 잘못 내보내는 등 중계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choig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