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회장님 머리에 새집"…최태원이 이런 사진 자꾸 올리는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최태원 회장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태원 SK 회장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는 사진과 글이 연일 화제다.

최 회장은 지난 달 31일 미국 출장 중 부엌에서 요거트를 앞에 두고 부스스한 머리를 한 채 멍한 표정으로 서 있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선글라스를 쓰고 장바구니를 든 사진에 이어서였다. 사진 아래에는 ‘장도 보고 도시락도’라고 적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아는 동네 형 포즈” “친근감 들어요” “평범한 동네 아저씨 같네요”라는 댓글을 잇달아 올렸다.

최 회장은 네티즌들의 댓글에 답글도 여럿 달았다. 그는 “방금 일어나신 듯한 머리와, 표정이...”라고 적은 한 네티즌의 댓글에 “일어난 지 30분도 안 되었을 때”라고 답했다.

또다른 네티즌이 “회장님도 머리에 새집 짓는군요”라고 하자 최 회장은 “매일 짓게 되지요”라고 적기도 했다.

중앙일보

최태원 회장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또다른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몇몇 네티즌은 “요플레 뚜껑 또 핥아 드시겠군요”라는 댓글도 올렸다. 최 회장은 지난달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달린 “무례한 질문이지만 회장님도 혹시 요플레 뚜껑 핥아 드시나요?”란 질문에 “네 그렇습니다”라고 답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최 회장은 지난 6월 인스타그램 계정을 열고 활용하기 시작했다. 당시 SK그룹 관계자는 “최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를 맡으면서 소통과 경청을 강조하고 있다”며 “인스타그램이 MZ(1980~2000년대 출생) 세대의 대표적인 소통 플랫폼이라는 점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이 1일 현재까지 올린 게시물은 13개 남짓으로, 팔로워는 5만여 명이다.

백일현 기자 baek.il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