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서지오 "이혼 후 방광염·자궁근종 수술, 子 홀로 키우느라" (여고동창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선전수전 여고동창생' 서지오가 여성 질환으로 고생한 경험을 밝혔다.

1일 방송된 채널A '산전수전 여고동창생'에서는 트로트 가수 서지오가 출연했다. 방송에서 만난 조카 김희재와 함께 왕성하게 방송 활동을 하고 있다.

서지오는 "올해 29년 차다. 그렇게 안 보이지?"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서지오는 장수고에 온 이유를 묻자 한숨을 쉬더니 "말하자면 2박 3일 걸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사실 결혼하고 3년 만에 홀로서기를 했다. 그때 아들을 하나 낳았다. 아들을 낳고 혼자 키우려니 일을 해야 하지 않냐. 매일 전국 팔도를 돌아다니며 행사를 하고 허겁지겁 올라와서 방송을 하다 보니 건강을 챙길 틈이 없었다. 매일 몸이 피곤했다"라고 털어놓았다.
엑스포츠뉴스


그러면서 "개그맨 이봉원 씨가 너무 자주 방광염에 걸리니까 별명이 미스 방광염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심혜진은 "내가 급성 방광염에 걸려서 저 심정을 안다. 멀쩡하다가 갑자기 온다. 소변을 봐도 아프다"라며 공감했다.

서지오는 "2015년에 자궁근종 수술을 했다. 여자는 산후조리를 잘해야 한다. 그런데 못 했다. 건강 관리를 너무 못한 거다. 그런 것들이 여성 질환을 나타날 거라는 생각도 못 했다"라고 말했다.

김지선은 "지오는 몸이 약한 상태에서 무리를 해서 더 그런가 보다. 나도 걱정되는 게 이번에 건강점진을 했는데 자궁에 혹이 7개라는 거다. 물혹이니까 아직은 괜찮은데 6개월마다 봐야 한다고 하더라"고 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에 서지오는 "나도 처음에 물혹이라고 했다. 작다고 6개월이나 1년에 한 번씩 검진을 받으라고 했는데 점점 커지고 나중에는 생리전 증후근이 생긴 거다. 생리하기 3, 4일 전이면 배가 붓는다. 생리통이 이루 말할 수 없어서 애기 낳는 것처럼 아파서 응급실에 몇 번을 갔다. 정말 하늘이 노랗고 아무것도 할 수 없고 호르몬이 원할하지 않으니 열이 오르더라. 진통제 중에서 제일 센 진통제를 2알 씩 먹었다. 결국에는 수술을 했다. 커졌더라"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앞으로 맞이할 갱년기가 오지 않냐. 여성 질환이 더 안 좋아질 수 있다는 애기를 들어서 행여라도 안 좋아질까봐 제대로 배워가려고 한다"라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날 '여고동창생'은 '갱년기 여성의 자존심을 지켜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서영균 가정의학과 전문의는 "성호르몬 수치가 떨어지는데 남성은 매년 1%씩 서서히 떨어지는데 여성은 폐경기가 다가오면 뚝 떨어져서 거의 없는 상태로 지속된다. 심한 감정 기복과 자궁, 질 건강에 적신호가 켜지는 경우가 많다"라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전문의는 "여름철에는 습하지 않냐. 각종 세균이 많이 증식하게 돼 질염이 많이 생긴다. 살면서 1번 쯤은 걸린다고 보면 된다. 감기와 비슷하다. 자궁과 질이 한 번 나빠지면 회복까지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조금 가렵다 말겠지 생각해서 병원에 안 가는 분들이 많다.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조언했다.

멤버들은 필라테스 강사와 함께 건강한 자궁과 질을 위한 운동법을 실천하며 유익한 시간을 보냈다.

서지오는 "오늘 배운 게 많다. 생활 습관도 고치고 유산균도 잘 챙겨 먹겠다. 건강하게 노래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사진= 채널A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