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싸이, '라우드' 빛낸 명품 프로듀서 면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싸이가 진심 어린 조언으로 참가자들을 응원했다. SBS '라우드'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우드' 가수 싸이가 피네이션의 미래를 이끌어갈 참가자들을 향해 진심 어린 조언을 던졌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LOUD:라우드'(이하 '라우드')에서는 프로듀서 싸이가 "모두의 미래가 절반 이상은 결정되는 날"이라고 밝힌 5라운드 캐스팅 라운드가 시작되면서 참가자들의 개인 무대가 펼쳐졌다.

본격적인 영입 경쟁을 앞두고 싸이는 "데뷔조군에 들어갈 10명의 조합이 굉장히 중요하다. 드래프트 방식을 듣는 순간부터 떨렸다. 오늘 저의 판단 기준은 오늘이다. 1라운드 이후 처음 개인 무대를 하는 만큼, 그동안 참가자들이 얼마나 성장했는지가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긴장감과 설렘을 드러냈다.

1그룹(천준혁·임경문·고키·다니엘 제갈·은휘·김동현·이수재) 가운데 2군과 3군인 김동현 이수재 은휘 다니엘 제갈 고키가 먼저 무대를 꾸몄고, 피네이션은 김동현 은휘 다니엘 제갈과 함께하기로 결정했다.

'힙합왕'을 꿈꾸는 김동현은 직접 가사를 쓴 '해적' 무대로 또 한번 작사 능력을 인정 받았고, 이에 싸이는 "저도 깜짝 놀랄 만한 가사가 많았다. 중간에 목소리를 긁는 발성의 변주가 인상적이었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피네이션 실무진과의 상의 끝에 단시간 내에 빠른 성장 속도를 보여준 김동현에게 첫 캐스팅 카드를 사용했다.

어디서든 빛나겠다는 출사표를 던진 은휘는 각성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자작곡 'BEAST MODE'를 선보였다. 싸이는 "은휘가 은휘했다. 춤에서도 느낌을 줘야 할 포인트를 감각적으로 알고 있다"라며 1라운드 때부터 점 찍은 은휘의 캐스팅을 결정했다. 두 회사의 선택을 받은 은휘는 "은휘의 음악이 제가 막연하게 생각한 힙합 기반의 K-POP에 가장 가깝다. 다음 세대의 K-POP을 만들고 싶다"라고 어필한 싸이에게 응답했다.

크리에이티브한 매력으로 모두를 사로잡은 다니엘 제갈은 '라우드'에서의 여정을 표현한 경주 콘셉트의 자작곡 'Ready to Stay' 무대를 준비해 두 회사의 캐스팅 카드를 받았다. 싸이는 "다니엘 제갈이 한국어 랩을 쓰려고 노력하고 춤도 익혔다. K-POP 아이돌에 대한 열정을 느꼈다. 우리와 함께 머물러 달라"고 감탄했고, 진심을 전한 끝에 다니엘 제갈에게 피네이션 뱃지를 선물했다.

특히 프로듀싱에 능한 은휘와 다니엘 제갈이 피네이션을 최종 선택하면서 싸이표 보이그룹을 향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싸이 또한 "유건형 작곡가가 마음을 놓겠다"라며 두 사람을 영입한 데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싸이가 '라우드' 내내 보여준 확신이 두 참가자의 선택으로 빛을 발하게 됐다.

본격적인 캐스팅 라운드 및 피네이션과 김동현, 은휘, 다니엘 제갈의 만남에 '라우드' 9회 시청률은 전주 대비 1%P가 올랐다. 상승세를 타고 더 많은 참가자들의 무대가 예고된 가운데 '라우드'의 불 붙은 영입 경쟁은 오는 7일 방송에서 이어진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