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휴가 못간 문 대통령, '평소보다 더 빼곡한 일정' 소화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수현 靑소통수석, 대통령 휴가 결정 뒷이야기 전해

"거리두기 격상 안했다면 민생 위해 휴가 택했을 것"

"방역·백신회의, 폭염 현장 등 일정 평소보다 빼곡해"

뉴시스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7.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청와대가 1일 문재인 대통령의 '휴가 연기' 결정 뒷이야기를 전했다. 당초 문 대통령은 8월 초 휴가를 떠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세 등으로 연기를 결정한 바 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의 휴가 연기가 결정됐던 지난달 22일 오전 참모회의 상황을 떠올렸다.

박 수석은 "대통령의 여름 휴가 일정을 참모들끼리 논의하다가 결정은 대통령께 맡겨드리기로 결정하고 회의 말미에 조심스럽게 보고를 드렸다"며 "그 휴가 일정이 바로 이번 주간(8월 첫주)이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대통령의 말씀을 수첩을 넘겨 찾아보니 '대통령의 휴가 연기를 공식화해 달라'라고 적혀 있다"면서 "그렇게 대통령의 휴가는 2019년, 2020년에 이어 3년째 연기되고 있었다"고 적었다.

특히 "2019년 휴가는 주말에 제주로 출발했다가 일본의 갑작스런 수출규제로 급히 서울로 복귀했고, 2020년에는 역시 주말에 양산으로 출발했다가 남부지방 집중호우로 급히 귀청한 것으로 기억한다"며 "2021년 올해에도 대통령의 휴가는 순탄하지 않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와 폭염으로 인한 국민의 고통 앞에 웬 대통령의 휴가타령이냐고 질책하실 국민이 계실 것"이라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그리고 고용취약계층 등 챙겨야 할 국민을 생각하면 대통령 휴가 계획을 세운 참모들을 경질하라고 하실지도 모른다"고 말했다고 박 수석이 전했다.

박 수석은 이어 "아마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되지 않았다면 대통령은 민생경제의 활력을 일으키려는 차원에서 걱정스럽지만 휴가를 선택하셨을지도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끝으로 "오늘 출근 후 확인한 이번 주간 대통령 일정을 보고 대통령의 마음을 짐작할 수 있을 것 같다"며 "평소보다 더 빼곡한 대통령의 일정표는 총리 주례회동, 수보회의, 국무회의 등 정례일정 외에도 방역·백신회의와 폭염 현장 일정 등이 촘촘이 배치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번주 여름 휴가를 연기하고 코로나19 4차 대유행 방역 상황과 함께 민생경제를 활성화하는 방안 등에 대해 점검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의 올해 연차 소진율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0%를 이어가고 있다. 통상 여름 휴가를 위해 연차 중 상당 부분을 소진했지만 올해는 여름 휴가가 연기되면서 하반기 국정운영 등으로 연차 소진도 쉽지 않은 상황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17년 연차 14일 가운데 8일(57.1%)을 사용했다. 2018년에는 총 21일 연차 중 12일 사용(57.1%)했고, 2019년에는 21일 중 5일(23.8%)만 소진하는 데 그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