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타히티 출신 지수 "행복한 예비신부...더 성장하는 사람 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감경호 기자


세계일보

사진=지수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히티 출신 지수(본명 신지수)가 결혼을 앞둔 소감과 함께 예비신랑과 관련한 당부의 말을 전했다.

지난달 31일 지수는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들의 축하를 받고 있어 하루하루가 행복한 예비신부 신지수입니다”라는 게시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서 지수는 “많은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저를 아껴주시는 팬분들과 관계자 여러분께 먼저 감사 인사 드린다”며 “저의 예비신랑은 방송 일을 전혀 해보지 않은 평범한 사람이다. 혹시 커플사진을 기사화시키실 때 예비신랑의 얼굴은 노출되지 않았음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지수는 “저희 모두 아직 많이 서툴지만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 더 성장하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2년 그룹 타히티로 데뷔한 지수는 이후 2017년 타히티를 탈퇴, 현재 필라테스 강사로 활동 중이며 올 가을 결혼을 앞두고 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