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편의점 성장에 쪼그라드는 '기업형 슈퍼마켓'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DB)



[스포츠서울|동효정 기자] 오프라인 유통 시장에서 기업형 슈퍼마켓(SSM)으로 불리는 준대규모점포 시장이 쪼그라들고 있다. 편의점이 성장하면서 대형마트보다는 취급 품목이나 규모가 작은 기업형 슈퍼마켓의 입지가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매달 집계하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 자료에 따르면 이마트에브리데이와 롯데슈퍼, GS더프레시, 홈플러스익스프레스 등 SSM 4사 매출이 온·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상반기 4.0%에서 올해 상반기에는 3.2%로 감소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만 놓고 보면 SSM 비중은 6.1% 수준으로 지난해 상반기 7.4%보다 줄었다. 올해 상반기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 중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비중은 각각 32.5%, 31.1%, 30.1%였다.

상반기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영향에 따른 기저효과와 소비심리 회복으로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모두 고르게 매출이 늘면서 전체적으로는 8.6% 증가했지만 SSM은 오히려 10.0% 감소했다.

SSM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월 -3.3%, 2월 -19.2%, 3월 -18.6%, 4월 -11.7%, 5월 -2.2%, 6월 -2.4% 등 상반기 내내 감소세가 이어졌다. 비식품군(-18.9%)과 식품군(-9.0%)에서 매출이 모두 감소했다. 특히 비식품군은 일상 용품과 생활잡화 등의 구매가 온라인으로 옮겨가면서 매출 감소세가 크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1~5월 식품 매출은 편의점에서 꾸준히 증가한 반면 SSM은 5개월 연속 감소했다. 올해는 구매 건수도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다. 4월까지는 구매 건수 감소율이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계속 두 자릿수였고 5월 이후에는 5%대 감소율을 유지하고 있다.

점포당 매출액은 같은 기간 3억4100만원에서 3억5400만원으로 늘었다. 점포당 매출액 증가는 매장을 정리하면서 발생한 점포 수 감소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SSM 점포는 새로 문을 여는 곳보다 줄어드는 곳이 늘면서 6월 기준 1107개로 1년 전보다 75곳 줄었다.

SSM은 역성장은 온라인 유통업체를 포함한 편의점의 지속적인 성장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SSM은 3~4인 가구용 신선식품을 주력으로 팔지만 편의점은 1~2인 가구용 간편·조리식품을 판매하면서 최근 소비 행태 변화와 주요 타깃 층이 맞물렸다는 평가다. 여기에 최근 편의점은 신선식품 카테고리 강화에 적극 나서는 등 근거리 장보기 채널로 급부상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SSM은 유통업계 업태 가운데 올 상반기 유일하게 매출이 감소했다. SSM은 과감하게 부진 점포를 정리하고 신선식품 강화, 빠른 배송 등 다양한 전략을 통해 생존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vivid@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