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 총리 "코로나 확산세 반전 않으면 더 강력한 조치 고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아시아경제

김부겸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있다. 2021.8.1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 좀처럼 기대만큼의 방역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더 강력한 방역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전국의 방역단계를 상향한지 3주가 지나고 있지만 일상 속 감염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2주 후에는 광복절 연휴가 있어서, 여기서 막지 못한다면 더 큰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방역이 느슨한 휴가지를 중심으로, 여전히 위반행위들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를 향해 강력한 단속과 점검을 당부했다. 또 "휴가철이 아직 남아있는 만큼, 바이러스의 지역 간 전파·확산도 경계해야 한다"며 "휴가를 다녀온 뒤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는 국민은 가까운 선별 검사소를 먼저 찾아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전국적으로 20일 넘게 지속되고 있는 폭염특보와 관련해 "2018년 폭염이 '자연재난'으로 공식 포함된 이후, 첫 번째 위기상황을 맞았다"며 "폭염은 풍수해나 폭설과 달리, 조용하지만 훨씬 더 광범위한 피해를 초래한다"고 우려했다. 기상청은 이번 주에도 폭염이 계쏙될 것이라고 예보한 상황이다.

김 총리는 "재난은 사회적 약자에게 훨씬 더 가혹한 것이 현실"이라며 "인명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폭염에 취약한 쪽방촌, 옥외현장 등을 수시로 점검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전력망, 철도·도로와 같은 국가기간시설의 안전확보와, 농·축·수산업 등 분야별 피해예방과 지원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덧붙였다.

세종=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