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증권사 ISA 가입자, 5개월 만에 80만명 증가…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증권사의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가입자 수가 5개월 만에 80만명이 증가하면서 은행 ISA 가입자 수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부터 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중개형 ISA’가 출시되면서 은행 ISA 가입자들이 대거 증권사로 갈아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일 금융투자협회 집계를 보면 지난 6월 말 기준 16개 증권사의 ISA 가입자 수는 95만400명에 달했다. 은행·증권사·보험사 전체 ISA 가입자 194만5000여 명의 48.5%에 달한다. 전체 51.1%를 차지하는 은행 ISA 가입자 99만4919명과 차이는 4만여 명 수준이다.

올초까지만 해도 증권사 ISA 가입자는 채 16만명이 안 돼 은행(182만명)의 10분의 1도 안 됐다. 하지만 이후 6월까지 은행 가입자가 82만6000여 명이 줄어든 반면, 같은 기간 증권사는 가입자수를 79만2000명 늘리며 격차를 많이 좁혔다.

지난 2월부터 증권사 ISA를 통한 주식 투자가 가능한 중개형 ISA가 출시되면서 업권별 가입자 증감 추이에 변화가 생겼다. ISA는 다양한 금융상품을 한 계좌에서 운용할 수 있는 통장이다. 2016년 첫 출시 이후 지난 1월까지는 펀드나 상장지수펀드(ETF)에는 투자할 수 있지만, 주식에는 투자할 수 없는 일임형과 신탁형밖에 없었다. 그러던 지난 2월 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증권사의 중개형 ISA가 등장하고, 최근 증시 상승까지 맞물리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졌다. 여기에 증권사들이 타사 ISA 계좌를 이전할 경우 수수료를 면제하는 등 이벤트를 통해 은행 ISA 가입자 유치에 나선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6월말 기준 증권사의 중개형 ISA 가입자는 87만9000명으로 90만명에 육박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40대 가입자가 22만2697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30대(20만6309명), 20대(19만8700명), 50대(16만8522명) 등 순이다.

박효재 기자 mann616@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