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다주택자 논란' 김현아, SH 사장 후보 자진 사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동산 4채 보유로 논란을 빚은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 SH 사장 후보자가 자진 사퇴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오늘 자신의 SNS에 "저를 지지하고 비판하신 모든 국민께 죄송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김 후보자는 지난달 27일에 있었던 시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내 연배상 지금보다 내 집 마련이 쉬웠고, 주택 가격이 오름으로써 자산이 늘어나는 일종의 시대적 특혜를 입었다"고 해명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이승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