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어로 말해!” 20대 한인여성, 중국어 쓰다 흑인여성에 머리채 잡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한인 여성 김모씨(26)는 지난달 26일 밤 8시 45분쯤 맨해튼 어퍼웨스트사이드에서 친구와 중국어로 대화를 나누다 난생처음 본 흑인 여성에게 봉변을 당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아시아계를 상대로 한 증오범죄가 또 발생했다. 지난달 27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뉴욕시경(NYPD)은 26일 맨해튼 어퍼웨스트사이드에서 20대 한인 여성을 폭행한 용의자를 쫓고 있다.

한인 여성 김모씨(26)는 지난달 26일 밤 8시 45분쯤 맨해튼 어퍼웨스트사이드에서 친구와 중국어로 대화를 나누다 난생처음 본 흑인 여성에게 봉변을 당했다. 김씨는 “포장 음식을 먹으며 우리 뒤를 따라 걷던 여성이 갑자기 ‘영어로 말하라’며 욕설을 내뱉었다”고 밝혔다.

김씨는 용의자를 피해 친구와 함께 뛰기 시작했지만, 길을 마저 건너기도 전에 따라잡혔다. 김씨 일행을 쫓아간 흑인 여성은 김씨의 머리채를 잡는 등 주먹까지 휘둘렀다. 김씨는 “용의자가 화가 많이 난 것 같았다. 내 머리채를 잡아당기더니 얼굴에 침을 뱉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먹다 남은 음식을 내던지는 등 위협했다. 목격자가 그녀를 지하철역으로 안내하기 전까지 폭언은 계속됐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김씨는 “당시 상황을 영상으로 기록했으며 곧 뉴욕시경 형사들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사건을 수사 중인 뉴욕시경 증오범죄대책반은 김씨가 촬영한 영상 속 용의자를 공개 수배했다.

해당 영상에는 김씨가 촬영한 영상에는 왼손에는 포장음식을, 오른손에는 스마트폰을 든 흑인 여성이 자신을 촬영하는 김씨 일행을 역으로 촬영하며 욕설을 퍼붓고 침을 뱉는 모습이 담겨 있다. 김씨는 “너무 큰 충격을 받았다. 내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그녀에게 미안하다고 말하려 했다”고 전했다.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에서 뉴욕 맨해튼으로 이사한 지 3주 만에 증오범죄 피해를 겪은 김씨는 앞으로 또 같은 피해를 겪지 않도록 조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터넷에서 증오범죄 관련 영상을 보긴 했지만 나 자신이 피해자가 될 줄은 몰랐다”면서 “누가 다가오고 있지는 않은지 계속 뒤를 돌아보며 주시할 것이다. 뉴욕에 있는 동안은 계속 그럴 것”이라며 이번 사건으로 인한 충격이 작지 않음을 드러냈다.
서울신문

지난달 17일 뉴욕증권거래소, 월 스트리트 및 주요 언론사가 밀집한 로어 맨해튼(맨해튼 남부)에서는 아들과 함께 지하철역 계단을 오르던 58세 아시아계 여성 탄 트웨가 흑인 남성에게 공격을 당한 후 끝내 숨을 거뒀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의 중심인 맨해튼에서는 하루가 멀다고 코로나19 관련 증오범죄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달 17일 뉴욕증권거래소, 월 스트리트 및 주요 언론사가 밀집한 로어 맨해튼(맨해튼 남부)에서는 아들과 함께 지하철역 계단을 오르던 58세 아시아계 여성 탄 트웨가 흑인 남성에게 공격을 당한 후 끝내 숨을 거뒀다.

현장에 있던 아들이 어머니를 보호하기 위해 몸을 던졌지만, 피해 여성은 중심을 잃고 굴러떨어지면서 심각한 뇌 손상을 입었다. 혼수상태로 사경을 헤매던 피해 여성은 회복 가능성이 없다는 의료진 진단에 따라 사건 열흘 만인 지난달 27일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서울신문

abc7에 따르면 탄 트웬이 사망한 지난달 27일 밤 10시쯤 로어 맨해튼의 한 꽃가게 앞에서는 68세 아시아계 여성이 생면부지 백인 남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그러나 그가 세상을 떠난 날 밤에도 맨해튼의 증오범죄는 계속됐다. abc7에 따르면 트웬이 사망한 날 밤 10시쯤 로어 맨해튼의 한 꽃가게 앞에서는 68세 아시아계 여성이 생면부지 백인 남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관련 영상에는 꽃가게 앞 보도에서 물건을 줍던 피해 여성이 맞은편에서 걸어오던 백인 남성 주먹에 맞아 쓰러지는 모습이 담겨 있다. 용의자는 여성의 얼굴을 주먹으로 세게 가격한 후 곧장 지나치면서 뒤를 한 번 쓱 돌아보기도 했다. 얼굴을 다친 피해 여성은 치료를 거부했으나 경찰은 일단 관련 보고를 받고 사건을 주시 중이다. 경찰 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7월 25일까지 경찰에 보고된 아시아계 증오범죄만 109건에 달한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