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동산 4채는 시대적 특혜” 김현아 SH사장 후보 자진사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시 “국민 눈높이 맞는 적합한 후보 찾을 것”

한겨레

다주택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자진 사퇴했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김현아 후보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남구 아파트와 서초동 상가 등 주택과 상가 4채를 보유한 것은 ‘시대적 특혜’라고 발언했던 김현아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1일 서울주택도시공사(에스에이치·SH) 사장 후보에서 자진 사퇴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자신의 에스엔에스(SNS)를 통해 “에스에이치사장 후보자에서 사퇴한다”며 “저를 지지하고 비판하신 모든 국민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지난달 27일 서울시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부동산 4건 보유와 관련해 지적받자 “제 연배상 지금보다 내집 마련이 쉬웠고, 주택 가격이 오름으로써 자산이 늘어나는 일종의 시대적 특혜를 입었다”고 해명해 논란이 일었다. 서울시의회는 김 후보자가 다주택 보유를 옹호하고 지난해 총선에서 행복주택·공공주택 건설을 반대한 점 등을 들어 “에스에이치 사장으로 부적격”이라는 의견의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이후 김 후보자는 ‘시대적 특혜’ 발언을 사과하며 부산 부곡동 아파트와 중앙동 오피스텔을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과거 서울과 청주 집 가운데 청주 집 매각 방침을 밝혔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상대로 “청주집보다는 반포 집이 낫고, 반포 집보다는 청와대가 낫다는 것이냐”고 논평했던 김 후보자의 발언을 되받아 “부산 집보다는 청담동 집이 낫다는 것이냐”고 꼬집었다. 여당 대권 후보인 홍준표 의원도 “지난번에 문재인 정권 국토부 장관 임명 때도 3주택자라고 (김 후보자가) 그 임명의 부당성을 지적한 일도 있었다는데, 정작 본인은 4주택자였다면 그건 어이없는 일”이라며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지명 철회를 촉구한 바 있다.

상대방을 비난하고 비꼰 방식이 자신에게도 그대로 적용되면서 국민의힘 내부에서조차 그 입지가 좁아졌고, 결국 자진사퇴로 이어진 셈이다.

이창근 서울시 대변인은 “에스에이치가 빠르게 부동산 정책을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적합한 인사를 선임해 오세훈 시장의 부동산 공약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승욱 기자 seugwookl@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한겨레 서포터즈 벗이 궁금하시다면? ‘클릭’‘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