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크래프톤 내일부터 이틀간 청약...최소 증거금 249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래·NH·삼성 중복청약 가능
공모가 49만 8000원 최고가
역대 증거금 기록 깰 수 있나
서울신문

크래프톤 신작 게임’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크레프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게임업체 크래프톤이 상장을 앞두고 오는 2일부터 이틀 동안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을 받는다. 공모가는 49만 8000원이며, 청약에 필요한 최소 증거금은 249만원이다. 최근 ‘대어급’ 공모주 가운데 공모가가 가장 비싼 가격이다.

1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전체 공모 물량 가운데 25%인 216만 3558주를 대상으로 일반 청약을 받는다. 청약 물량 중 절반은 모든 청약자를 대상으로 균등 배정하고 나머지는 비례 방식으로 나눈다.

개인 투자자들은 대표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과 NH투자증권, 인수회사인 삼성증권 등에서 청약을 할 수 있다. 청약 물량은 미래에셋증권이 76만 6189주(36.8%)로 가장 많고, NH투자증권(33.2%)과 삼성증권(30%)은 각각 71만 8301주, 64만 9068주를 가지고 있다. 특히, 크래프톤 공모주는 중복청약도 가능하다. 크래프톤은 공모주 중복청약이 금지되는 6월 20일 이전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면서 중복청약 막차를 탄 것이다.

중복청약이 가능해지면서 역대 최대 증거금 규모를 기록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지금까지 증거금 1위와 2위는 중복청약이 가능했던 SK아이테크놀로지(80조 9000억원)와 SK바이오사이언스(63조 6000억원)가 차지했다. 지난주 청약을 받은 카카오뱅크는 중복청약이 불가능한 탓에 58조 3000억원에 그쳤다.

다만, 높은 공모가(49만 8000원)가 흥행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50만원 가까운 금액이 소액 투자자에게 진입장벽이 될 수 있어서다. 청약 최소단위인 10주 청약에 필요한 증거금은 249만원으로 카카오뱅크(19만 5000원)의 약 13배다. 증권사 3곳에 모두 최소 청약금을 넣는다고 해도 747만원이 필요하다.

고평가 논란 속에 크래프톤 기관 수요예측 경쟁률은 243.15대 1이었다. 최근 인기 공모주의 수요예측 경쟁률이 기본 1000대 1을 넘는 것에 비하면 낮은 수준이다. 크래프톤은 일반 청약을 마무리하고서 오는 10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