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클릭’만으로 OK…은행창구 안가는 주담대 잇단 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은행, ‘우리WON(원)주택대출’ 출시

최대 5억까지…전자등기·법무 대리인 파견

신한·국민·하나은행 등 속속 가세

카카오뱅크·케이뱅크 등과 각축전 전망

이데일리

우리은행(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집을 살 때 필요한 주택담보대출을 신청부터 대출까지 모든 과정에서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 모바일로 받을 수 있는 상품이 잇따라 출시된다. 인터넷 전문은행에 이어 시중 은행까지 뛰어들면서 선택지가 늘어, 주담대 이용의 접근성과 편리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1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최근 ‘100% 무방문 주담대’인 ‘우리WON(원)주택대출’ 상품을 내놨다. 주택 구입, 대환대출(갈아타기) 등 자금 용도 구분 없이 신청할 수 있다. 부부 공동명의거나 기존 대출이 있는 주택 등 권리 관계가 복잡한 경우도 가능하고 아파트 외에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등 역시 이용할 수 있다. 주택구입자금은 최대 한도 5억원, 금리는 최저 연 2.74% 수준이다.

은행권에서 100% 비대면 주담대 상품이 나온 건 처음이다. 기존엔 신청 과정만 가능했고, 소유권 이전 등기 처리 때엔 최소 한 번은 영업점을 찾아야 했다. 하지만 우리은행은 전자등기를 도입하고 법무대리인이 대신 등기 절차를 진행해주도록 해,고객이 영업점을 갈 필요가 없어졌다.

황원철 우리은행 디지털그룹장은 최근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빅테크에 맞서기 위해) 금융 분야에서 제조, 판매 분리가 일어날 것이란 우려도 있지만 은행이 가진 채널과 플랫폼을 활용해 공격적으로 대응하려 한다”며 “전통적 대면 업무의 비대면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한은행과 KB국민은행, 하나은행 등도 전면 비대면 주담대 상품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신한은행은 올해 하반기 내에 전면 비대면 주담대를 내놓을 예정이다. 비대면 업무에 필요한 고객의 권한 위임을 받기 위한 전자상환위임장 개발 등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KB국민은행은 주담대를 포함한 모든 종류의 가계대출 상품을 대대적으로 비대면화하는 ‘가계대출 올인원(All-in-One)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인터넷전문은행업계에서도 카카오뱅크가 비대면 주담대 시장 공략에 나섰다. 시중은행과 달리 애초 영업점이 없는 만큼, 모바일 앱으로 고객이 신청한 뒤 결과까지 확인하는 등 전 과정을 비대면으로 처리하는 주담대를 연말에 내놓을 예정이다. 경쟁사인 케이뱅크는 앞서 아파트에 한정해 대환대출이 가능한 아파트담보대출 상품을 내놨고, 향후 신규 주담대까지 넓히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권 관계자는 “주담대는 은행 근저당 설정이 필요한 데다 등기권리증에 인감증명서 등 서류가 복잡해 비대면 서비스가 활성화되기 어려웠다”며 “기술 발전이 뒷받침된다면 기존 전통은행들과 인터넷은행들간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