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상영 선수 아니야?"…日, 펜싱 금메달 방송서 대형사고 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일본의 방송사가 금메달을 딴 자국 남자 펜싱 대표팀 사진에 한국 선수의 사진을 넣는 실수를 저질렀다.

지난 30일 후지TV는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에페 남자 단체전에서 자국의 대표팀이 금메달을 딴 소식을 전하면서 4명의 선수 사진을 배경으로 사용했다. 그러나 해당 사진에는 일본 선수가 있어야 할 자리 중 하나에 한국의 박상영(26·울산시청) 선수가 포함되어 있었다.

사진 속 박상영 선수는 'KOREA'라고 적힌 옷을 입은 채 포효하는 모습이었다. 이를 캡처한 사진이 국내의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퍼지며 누리꾼들은 "담당자가 박상영 팬이냐", "실수는 저런 걸 두고 하는 말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같은 날 대한민국의 남자 에페 대표팀(박상영·권영준·송재호·마세건)은 준결승전에서 일본에 패했으나, 동메달 결정전에 진출해 중국을 꺾으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