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경선 네거티브 자제령에도…'검증' 내세우며 장외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들이 치열하게 '정책 검증'이라는 이름으로 네거티브 장외전을 벌이는 모습이다. 대선 주자들이 민주당의 '네거티브 자제령'을 수용하면서도, '검증은 이어간다'고 밝혀, 경선 캠프 간 장외전으로 번진 것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열린캠프' 측은 1일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 대해 "이낙연 후보의 당대표 시절은 유능했던가. 무능한 당대표로 정권 재창출 위기를 만들어냈다는 비판은 피해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진영 캠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 전 대표에게 '빵점 당대표'라고 평가한 점에 대해 언급하며 이같이 지적했다.

논평에서 박 대변인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부동산 사태에 대한 초기 대응이 미흡했고, 결국 본인이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서울·부산 (4·7) 보궐선거에서 패배하는 결과를 낳았다. 자신의 지지율도 폭락했기에 결코 성공한 당대표였다고 말씀하지 못할 것"이라고도 비판했다.

그러면서 "결론적으로 이 전 대표 시기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폭등하고 국민의힘과 당 지지율이 역전되는 상황으로 이어진 게 아니냐. 문재인 정부 4년 동안 정권 재창출이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당원들과 지지자들에게는 상상하지 못한 혼돈의 시작이었다"며 "분명히 책임감을 느끼셔야 한다"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이 전 대표의 전남도지사 시절 '공약 이행률'이 낮은 점을 겨냥한 듯 "경선에서 어떤 후보가 더 유능한가를 검증하는 것은 유의미한 논쟁"이라며 "구체적이고 객관적인 결과물을 가지고 평가돼야 한다"고도 비판했다.

민주당의 '원팀 협약식'에 이어 전날(7월 31일)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박용진 의원이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측 캠프의 공방에 대해 비판하며 '정책 검증' 필요성을 강조했음에도 네거티브 전은 이어진 셈이다.

당시 정 전 총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결국 민주당이 싸잡아 욕을 먹는다. 품위를 지키는 경선이 되도록 장외에서 치졸한 소·닭 말싸움은 그만두고 1대 1 끝장 토론으로 품격과 실력을 겨루고 평가받자"고 말했다.

이에 박용진 의원도 1일 "대한민국의 변화를 이야기하고 정책과 비전을 보여드리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 지금 당장 손해를 보더라도 그것이 저에게 국민께서 요구하고, 대선 주자에게 기대는 자세라고 생각한다"며 네거티브 공방에 일침을 가했다.

반면 이 전 대표 측 '필연캠프'는 이 지사 측 캠프의 비판에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필연캠프 핵심 관계자는 1일 오후 본지와 통화에서 "(이 지사 측 캠프에서 이 전 대표에 비판한 부분) 내용은 봐야겠다"면서도 "공약 이행률이 낮은 사람을 문재인 대통령이 총리로 지명하진 않았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문 대통령께서 '역대 최고 당·청 관계를 이끌었다'고 평가한 이 전 대표의 민주당 대표 시절의 평가도 유념할 필요가 있다"며 오는 4일 열릴 2차 TV토론에서 '공방이 되는 문제에 대해 정확하게 정리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말했다.

다만 경선 과정에서 '네거티브 전'이 가열되는 것을 우려한 듯 2차 TV 토론에서는 '정책에 대해 집중적으로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1차 토론에서 정책 등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이 부족했다. (2차 토론에서는) 그 부분에 대해 집중적으로 국민께 설명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