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도네시아 60대 교민 코로나로 숨져…한인 사망 최소 20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4만 명 안팎을 이어가는 가운데 60대 한인 남성이 또 코로나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어제 자카르타 끌라빠가딩의 병원에서 60대 한인 남성이 코로나 치료를 받던 중 숨졌습니다.

지난달 28일에는 자카르타 외곽 찌부부르에서 60대 한인 남성, 22일에는 땅그랑의 70대 한인 남성이 코로나로 사망했습니다.

대사관 집계상 한인 확진자는 누적 344명이며, 이 가운데 18명이 숨지고 84명이 에어앰뷸런스·전세기를 타고 한국으로 이송됐습니다.

대사관의 사망자 집계에는 인도네시아에서 코로나에 감염돼 귀국 후 사망한 한인 2명이 빠져 있기에 이들을 포함하면 최소 20명이 숨졌습니다.

이밖에 인도네시아로 국적 변경 후 사망한 한인은 대사관에 신고가 잘되지 않아서 통계에 포함되지 않은 사망자가 여러 명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도네시아 한인 사회는 6월부터 델타 변이 확산으로 코로나 폭증 사태를 겪었습니다.

대사관 집계로는 6∼7월 두 달간 한인 감염자 수가 220명이지만, 한국 귀국 후 확진자 수와 한인병원 진료 인원 등을 따져보면 1천 명 이상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인 사망자가 이렇게 많아진 데는 인도네시아의 병실 부족과 열악한 의료 수준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또, 한인들이 유전자증폭(PCR)검사보다 부정확한 항원검사(안티젠) 음성 결과를 믿거나, 의사 진료를 받지 않고 약을 구매해 혼자 치료하다가 치료 시기를 놓친 경우가 많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기 기자(kimmy123@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