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준우 “안산, 남혐용어 사용”…이재명 측 “비이성적 공격 중단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캠프 “온라인 폭력…혐오에 선 그어야”

“이준석, 온라인 폭력 재발 방지에 동참을”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은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측은 1일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을 둘러싼 성차별 공격에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이 “남성 혐오 용어를 사용한 게 문제”라는 발언에 대해 “국민의힘은 온라인 폭력을 옹호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직격했다.

이재명 캠프의 권지웅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실재하는 폭력을 허구라고 규정하고 안산 선수에 대한 부당한 차별과 혐오를 선수의 탓으로 돌리는 모습에 안타까움을 금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것을 여성 전체에 대한 공격이나 여혐으로 치환하는 것은 래디컬 페미니스트들이 재미 봐왔던 성역화에 해당한다”며 밝혔다. 이런 언급은 ‘안 선수의 남혐 용어 사용이 논란을 자초했다’는 뜻으로도 읽힐 수 있다는 점에서 정치권에서는 곧바로 비판이 이어졌다.

권 부대변인은 “안 선수는 최근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로 온라인 공격을 받고 있다. 머리가 짧다는 이유, 여성이라는 이유, 특정 지역 출신이라는 이유가 부당한 폭력의 시작이었다”며 “여러 외신도 일제히 안 선수가 짧은 머리 모양 때문에 ‘온라인 학대(abuse)’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고 했다.

특히 양 대변인을 향해 “(그는) ‘논란의 시작은 허구였으나, 이후 안 선수가 남혐 단어로 지목된 여러 용어들을 사용했던 것이 드러나면서 실재하는 갈등으로 변했다. 레디컬 페미스러운 발언을 하면 비판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안 선수에 대한 온라인 폭력에 힘을 실어주는 내용으로 읽힐만한 부분”이라고 했다.

이어 “이 사건은 한 인간이 외모, 성별, 출신만으로 얼마나 쉽게, 일방적으로 규정당하고 부당하게 공격받을 수 있는지를 보여준 온라인 폭력 사건”이라고 규정하면서 “우리는 단호하게 이 같은 차별과 혐오에 선을 그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안 선수에 대한 비이성적 공격에 대해 반대하고 싸우겠다고 말하시는 만큼, 안 선수에 대한 비이성적 공격을 중단시키는데 나설 것을 촉구한다”며 “국민의힘과 이준석 대표 역시 침묵만 할 것이 아니라 이 같은 폭력이 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동참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mkka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