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진핑 "강대국은 반드시 강군 필요…국방력 강화에 총력"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중 갈등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강대국에는 반드시 강력한 군대가 필요하다"며 "국방력 강화에 총력을 다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지난달 30일 베이징에서 공산당 정치국 집단 학습을 주재하면서 강대국과 강군 시대, 그리고 국가 안보와 발전을 위해 국방과 군의 현대화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8월 1일 건군절'을 축하하면서 "인민군은 중국 공산당이 피땀 어린 투쟁으로 얻어낸 중대한 성과"라면서, "인민군에 대한 당의 절대적인 영도력을 견지하면 인민군은 끊임없이 발전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강대국은 반드시 강군이 있어야 하며, 강군이 있어야 국가가 안전해진다"면서, "국방과 군대 건설을 더욱 중히 여기고 국방과 강력한 군대 건설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14차 5개년 계획에 강군 건설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했다면서 "고도의 기술 자립과 핵심 기술 확보, 전략 기술 발전을 가속화하고 과학기술 혁신이 인민군의 버팀목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중앙 및 국가 기관, 지방 정부가 국방에 대한 개념을 강화하고 국방 분야의 책무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구하면서 "경제 사회 인프라를 전쟁 대비 훈련 등 국방력 강화의 요구에 맞게 투입해야 한다"는 입장도 피력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지난 3월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연례회의 업무보고에서 과학기술 자립을 국가 발전 전략으로 삼고, 국방력 강화에도 집중해 군사 훈련 전면 강화와 전쟁 대비 등 국방 동원 체계를 완비하기로 발표한 바 있습니다.

서혜연 기자(hyseo@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