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코로나 완치’ 청해부대원 265명 격리 해제… 부대 복귀 후 백신 접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가 또는 부대시설에서 1주간 휴식

부대 복귀 후 1차·휴가 후 2차 접종 계획

세계일보

세계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중이던 청해부대 34진 장병 265명이 완치돼 퇴원·퇴소했다. 지난달 20일 군 수송기를 타고 조기 귀국한 지 11일 만이다. 격리가 해제된 장병들은 자택, 부대시설에서 1주일 휴식 후 부대에 복귀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할 예정이다.

1일 국방부에 따르면 청해부대 34진 코로나19 확진자 272명 중 265명이 감염전파 우려가 없다는 의료진의 임상적 판단에 따라 지난 31일 퇴원·퇴소했다. 당초 261명이 퇴원·퇴소할 예정이었지만 경미한 증상이 있던 4명의 장병이 추가로 완치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개인희망에 따라 자가(227명), 부대시설(38명)에서 1주간 예방적 격리 개념으로 휴식한다.

이들을 제외한 나머지 7명은 아직 경미한 증상이 남아 있어 격리 해제가 미뤄졌다. 이들은 △국군수도병원(1명) △국군대전병원(3명) △국방어학원(1명) △민간병원(2명)에서 추가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음성판정을 받고 진해 진남관 시설에서 1인 격리 중인 29명은 오는 2일 격리 해제 전 PCR 검사를 한 후 결과에 따라 이튿날 격리 해제된다. 이들은 지난 26일 중간 PCR 검사결과 전원 음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앞서 청해부대원 확진자 272명은 △국군수도병원(4명) △국군대전병원(10명) △민간병원(5명) △국방어학원(63명) △민간생활치료센터(190명)에 격리돼 치료와 관리를 받아왔다. 확진자 대부분은 20~30대 젊은 연령층으로, 중증 환자 없이 치료가 진행됐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해군은 격리가 해제된 청해부대원들을 대상으로 이달 초부터 코로나19 백신을 접종을 시행한다. 장병들은 각자 1주일 휴식 후 부대로 복귀하는 대로 1차 접종을 한다. 이후 파병 후 휴가를 다녀온 뒤 2차 접종을 마칠 계획이다.

국방부는 “청해부대 34진 장병이 완치 후 정상적으로 임무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정성껏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