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입당 다음날 김종인에 이어 금태섭도 회동…“외연 확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琴과 31일 '저녁 번개', 정권교체 의기투합한 시간"…尹캠프 합류 가능성

"국민의힘 입당 이후에도 다양한 국민 참여 이끄는 외연 확장의 길 나설 것"

아시아투데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송의주 기자songuijo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조재학 기자 =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입당 다음날인 지난달 31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이어 금태섭 전 의원과 회동하며 중도 확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1일 “7월 31일 오후 금 전 의원과 통화를 하던 중 저녁 번개 약속을 잡고 90분가량 식사하며 화기애애하게 대화를 나눴다”고 기자단에 전했다.

캠프는 “‘국민의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한 정권 교체에 의기투합한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제3지대에 머무르고 있는 금 전 의원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당시 제3지대 후보로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경선을 통해 1차 후보 단일화를 이룬 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확정되자 선거운동을 도왔다.

‘중도 확장’을 이유로 국민의힘 입당에 거리를 둬왔던 윤 전 총장이 제3지대 세력화를 모색하는 금 전 의원과의 만남을 통해 외연 확장 시도에 나선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회동을 계기로 금 전 의원의 윤 전 총장 캠프 합류 가능성도 제기된다.

윤 전 총장은 같은 날 김 전 위원장을 찾아 비공개 회동을 갖는 등 입당 이후에도 보수와 중도, 탈진보를 아우르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캠프는 “앞으로도 자주 만나 더 폭넓은 의견을 나눌 것”이라며 “국민의힘 입당 이후에도 다양한 국민의 참여를 이끄는 외연 확장의 길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