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BC가 또? 이번엔 배구 인터뷰 자막 오류…김연경 얼굴 '먹칠'[Oh!쎈 초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연휘선 기자] "배구만 이겼는데?" MBC가 2020 도쿄올림픽 중계 과정에서 시작부터 논란을 빚은 뒤 배구선수 김연경의 여자 배구팀 '한일전' 승리 인터뷰에서도 논란을 빚으며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1일 MBC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에는 '김연경 인터뷰 풀영상 할 수 있다! 해보자! 포기하지 말자!'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 우리나라 여자 배구팀이 일본을 상대로 승리한 뒤 김연경의 인터뷰가 담겼다. 이 가운데 자막 오류가 논란을 빚어 비판을 사고 있다.

영상에서 김연경은 "(승리로)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렸는데 어떠냐"라는 질문을 받자 "더 뿌듯하다"라고 대답했다. 그러나 자막에서는 질문이 "축구, 야구 졌고 배구만 이겼는데?"라고 적혔다. 김연경이 배구가 아닌 다른 종목의 결과를 깎아내린 것으로 오해를 살 수도 있는 오류였다. 이후 비판이 커지자 엠빅뉴스 측은 문제 자막을 모자이크 처리했다. 그러나 비판이 사라지지 않자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OSEN

MBC가 2020 도쿄올림픽 중계 과정에서 물의를 빚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MBC는 지난달 23일 올림픽 개막식부터 선수단 입장 과정에서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을 사용했다. 우크라이나 선수단 입장 시에는 체르노빌 원전 사고 사진을, 아이티 선수단 입장에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을 쓴 것이다. 이에 각 국가들을 향한 MBC의 '외교적 결례'라는 질타가 이어졌고, MBC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며 공식입장을 통해 사과했다.

그러나 MBC의 중계 논란은 또 이어졌다. 남자 축구 예선전에서 우리나라와 루마니아의 경기에서 상대팀 선수가 자책골을 넣자, MBC가 중간광고 이후 자막에 "고마워요 마린 자책골"이라며 상대팀을 조롱하는 듯한 표현을 사용한 것. 이에 루마니아 축구협회는 공식 SNS를 통해 이같은 중계 사고에 항의했다.

거듭된 중계 사고에 26일에는 박성제 MBC 사장이 직접 나서서 사과 기자회견까지 열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세 차례나 허리숙여 사과하고 재발방지와 대대적인 쇄신을 약속했다. 그러나 현실적인 문제로 인해 중계 논란 과정에 연루된 제작진 모두를 배제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봉책에 그친 조사는 또 다른 문제를 야기했다. 26일 남자 유도 안창림 선수의 동메달 획득을 두고 MBC 캐스터가 "우리가 원했던 색깔의 메달은 아니었지만"이라고 표현한 것. 안창림의 동메달 획득을 축하하면서도 '메달 색'을 운운하는 표현이 선수의 노력을 깎아내린다며 거센 비판을 야기했다. 더욱이 박성제 사장이 나서서 사과한 당일 일어난 중계 논란이 MBC의 사과가 요식 행위였다는 비판을 낳았다.

여기에 승리한 여자 배구 팀을 상대로 자막 논란까지 발생한 상황. 여자 배구팀은 전 국민적인 관심이 집중되는 '한일전'에서, 도쿄올림픽 홈팀이라는 이점을 지닌 일본을 상대로 명승부 끝에 승리를 거머쥔 터였다. 이에 MBC의 자막 오류가 값진 승리를 퇴색케 해 더욱 비판이 거세지는 상황이다.

연이은 MBC의 중계 관련 논란은 미국 CNN와 영국 가디언지 등 공신력 높은 해외 매체들을 통해 나라 밖에서도 알려지고 있다. 잇따른 논란에도 수습은커녕 점점 더 불어나는 사고들이 한탄을 자아내고 있다.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