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융당국, 제2금융권 가계대출 고삐 조인다…매주 현황 점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금융당국이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관리를 본격화했다. 저축은행에 가계대출 현황 보고를 지시하고, 대출액 점검 주기도 한 달에서 일주일 단위로 줄였다.

조선비즈

서울 시내 한 저축은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저축은행에 가계부채 관련 통계를 오는 5일까지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신규 지급 대출액과 건수, 고소득자 신용대출, 고(高)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비중 등이 포함됐다.

전세대출을 제외하고 1억원을 초과해 신용대출을 받은 사람 중 소득 8000만원 이상·이하인 차주의 대출 비중, DSR이 70%·90%이 넘는 차주 비중, 투기과열지구의 주택을 담보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사람 비중 등을 추려 제출하라고 한 셈이다.

최근 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에 대한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당국이 상황 관리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으로 풀이됐다. 주택담보대출, 고소득자 신용대출 등과 관련한 수치를 요구했다는 점에서 1금융권 대출 규제 강화로 인한 ‘풍선효과’를 확인하려는 취지로도 해석됐다.

가계대출 점검 주기도 분기 또는 한 달 단위에서 주 단위로 축소됐다. 하반기에는 가계대출 증가폭을 대폭 줄여야 하는 만큼, 상황을 면밀하게 지켜보고 늦지 않게 관리하기 위해서다.

금융당국은 특히 저축은행과 농협 상호금융에서 증가 폭이 컸다고 판단해 이들 기관 관리에 주력하고 있다. 이달 초부터 2주에 걸쳐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율이 높은 저축은행 7곳과 규모가 큰 저축은행 7곳의 대표를 불러 면담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금융당국은 이미 2금융권에 가계대출 관리 목표치를 제시한 상태다. 저축은행은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을 21.1%로, 중금리대출과 정책금융 상품(햇살론 등)을 제외한 고금리 가계대출 증가율은 5.4%로 관리하라는 지침이다.

금감원은 8월부터는 가계부채 증가세가 큰 폭 줄어들도록 관리하라고 주문한 상황이다. 추후 개선이 없다면 규제와는 별도로 대출 총량 한도 축소, 검사 등 가능한 방안을 모두 동원해 대출 증가세를 낮추겠다는 방침이다.

권유정 기자(y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