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 '아이오닉5', 구매자 절반이 '50대 이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1 xEV 트렌드 코리아'의 현대차 부스에 전기 자동차 아이오닉5가 전시돼 있다. 2021.06.09. dadazo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지난 4월부터 본격 출고되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는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5'를 구매자 절반은 50대 이상 연령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지난 6월까지 출고된 5700대의 아이오닉 5를 선택한 개인 구매 고객을 기준으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아이오닉 5를 선택한 고객들의 연령대는 ▲50대(31.1%) ▲40대(27.6%) ▲60대 이상(20.6%) ▲30대(16.8%) ▲20대(3.8%) 순이었다. 50대 이상의 중장년층의 비율이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이다.

성별로는 남성의 비율이 75%로 높았다. 이 같은 연령별·성별 구매자 비율은 기존 자동차 주요 소비층 비율과 크게 다르지 않아 내연기관차에 익숙했던 고객들이 전기차인 아이오닉 5를 선택했다는 게 현대차의 분석이다.

지역별 구매 비중을 살펴보면 ▲서울·경기·인천 수도권 32.8% ▲경상·부산·대구·울산 28.4% ▲충청·대전·세종 16.6% ▲전라·광주 11.0% 등 전기차 충전 인프라가 안정된 곳을 중심으로 아이오닉 5 고객이 많았다. 수도권에는 2만9000여곳, 경상·부산·대구·울산에는 1만9000여곳의 전기차 충전소가 구축돼있다.

선택품목 비중을 보면 아이오닉 5 고객들이 주로 편리함과 안전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 드러났다.

트림별 패키지 선택품목을 기준으로 했을 때 익스클루시브 트림을 구매한 고객들의 69.4%가 현대 디지털 키, 스마트폰 무선충전, 하이패스 시스템, ECM 룸미러, 레인센서 등이 포함된 컨비니언스 패키지를 적용했다.

컨비니언스와 현대 스마트센스가 기본으로 포함된 프레스티지 트림을 선택한 고객들의 경우 안전한 주차 및 출차를 도와주는 파킹 어시스트 패키지(후측방 모니터·서라운드 뷰 모니터·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를 33.3%가 택했다.

개별 선택품목으로는 차 안에서 220V의 일반 전원을 연결할 수 있는 실내 V2L이 31.7%로 가장 많핬다. 실내 V2L을 이용하면 차 안에서 노트북으로 장시간 업무를 처리하거나 전력 공급이 필요한 여러 전자기기를 사용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 밖에도 아이오닉 5를 경험한 수많은 고객들이 전기차 라이프를 즐기고 있었다"며 "아이오닉 5를 중심으로 만들어 나갈 새로운 모빌리티 문화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