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U+, 양자암호기술 기업 '크립토랩'에 지분투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가보안기관 보안인증 협력 예정

(지디넷코리아=김민선 기자)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암호기술 전문기업 크립토랩(대표 천정희)에 지분을 투자한다고 1일 밝혔다.

크립토랩은 LG유플러스와 지난해 6월 통신장비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을 공동 진행한 기업이다. 서울대학교 산업수학센터장인 천정희 수리과학부 교수가 이 회사를 설립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LG유플러스는 상용통신망의 전 구간에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해 보안성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양자내성암호의 확장성을 기반으로 기술개발을 진행해 유선망은 물론 5G, 6G 등 이동통신망에도 양자보안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지디넷코리아

LG유플러스는 차세대 암호기술 전문기업 크립토랩(대표 천정희)에 지분투자를 하고, 통신망의 보안을 강화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왼쪽부터)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과 천정희 크립토랩 대표가 계약 체결식에서 협력을 다짐하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와 크립토랩은 국내외 양자내성암호 생태계를 활성화하기위해 기술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국가보안기관의 보안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또한 빅데이터 활용 시 필수도구로 여겨지는 4세대 동형암호 기술을사업화하는 방안도 함께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크립토랩, 코위버와 광전송장비(ROADM)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해, 산업·의료분야, 공공·민간분야에서 기술을 검증한 바 있다.

양자내성암호는 양자컴퓨터가 풀어내는데 수십억년이 걸리는 복잡한 알고리즘으로 보안을 강화하는 양자내성암호(PQC)와 암호화된 상태에서 원본 데이터를 연산할 수 있는 동형암호 등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맥킨지 보고서에 따르면 양자내성암호는 2030년에 양자컴퓨터가 전 세계적으로 보급될 것으로 전망되며, 이에 따른 상용기술개발이 시급한 핵심기술이다. 현재 여러 산업에서 폭넓게 사용중인 RSA 공개키 암호기술로는 양자컴퓨터의 공격에 취약하다.

소프트웨어로 구현되어 모든 통신망에 적용할 수 있는 양자내성암호는 하드웨어에 기반해 높은 구축비용 등의 제약이 있고 미국•영국의 정보기관이 공공분야 사용을 배제한 다른 양자암호 방식에 비해 활용범위가 넓다는 장점이 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크립토랩의 우수한 암호기술이 통신망과 LG유플러스의 모든 서비스의 보안성을 강화하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할 것이다”며 “향후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한 장비개발과 사업화 과정에서 고객이 안심할 수 있는 보안체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정희 크립토랩 대표는 “수학적 난제에 기반하여 탄탄한 안전성을 자랑하는 격자기반 양자내성암호가 통신망은 물론 여러 산업분야에 적용되면 정보보호가 강화된 안전한 미래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LG유플러스와의 협력을 통해 기술개발을 가속화하고 국가적 보안경쟁력을 성장시키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민선 기자(yoyoma@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