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차량용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2개 제품 리콜 명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표원, 시중 유통 제품 수시 안정성 조사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과충전이나 외부 단락(합선) 때 화재 우려가 있는 차량용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2개 제품에 대해 리콜 조치했다고 1일 밝혔다.

국표원은 최근 차량용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일부 모델에서 화재가 발생함에 따라 시중에서 유통되고 있는 17개 제품에 대해 5~7월에 안정정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과충전·외부 단락 시험에서 발화하는 등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난 (주)가온셀, 빅트의 제품에 대해 수거 등 명령(리콜 명령)을 내렸다.

국표원은 조사 과정에서 3개 제품에서 배터리 내부의 단전지(셀) 등 주요 부품이 인증 당시와 다르게 임의 변경된 것을 확인함에 따라 해당 제품들을 불법 제품으로 형사고발 했다고 밝혔다. 형사 고발된 제품들은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 따라 한국제품안전관리원에서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해 지자체에서 판매 중지, 수거 등 조처를 할 예정이다.

국표원은 이번 리콜 정보를 소비자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제품 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kr)와 소비자24(www.consumer.go.kr)에 공개하고 소비자단체 지자체 등에도 제공했다. 아울러 전국 22만개 유통매장 및 온라인 쇼핑몰과 연계된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도 등록해 리콜 제품이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지속해서 감시·조치할 예정이다.

이상훈 국표원장은 “리콜 제품을 차량에 장착해 사용 중인 소비자는 즉시 전원 케이블을 본체에서 분리해 사용을 중단하고, 해당 제조·수입·판매사업자로부터 교환·환불·수리 등의 조치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김영배 선임기자 kimyb@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한겨레 서포터즈 벗이 궁금하시다면? ‘클릭’‘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