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수사해 달라" 고발만 30번…그는 누구인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한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 대표

"조국 일가에 한 만큼 돌려주려보다 이렇게"

"고발러 맞지만 경제대가 없으니 프로 아냐"

"여권 인사 고발? 대척점 법세련이 하잖아"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한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 대표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오피스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8.01.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지훈 김재환 기자 = "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유력 대선 후보라고 수사를 부담스러워하는 인상이다. 공수처 설립 취지에 반하는 것이다."

지난 1월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윤 전 총장 고발 사건이 끝없이 접수되고 있다. 그 선두에 선 것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다.

사세행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진보진영 인사들 고발에 앞장었던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와 대척점에 서 있는 단체다.

지난달 30일 서울 서초구 한 오피스에서 뉴시스와 만난 김한메 사세행 대표는 "처음부터 윤석열 전 총장만 패려고 한 건 아니다"라고 했다. 결과적으로 공수처에만 윤 전 총장을 15번이나 고발하게 됐지만 의도했다기보다 그가 저지른 비리가 중하고 많아서 그렇게 됐다는 것이다.

물론 그는 "이른바 '윤석열 검찰'이 조국 일가에게 한 만큼만 돌려주려다 보니 이렇게 됐다. 조국 일가에 들이댄 엄격한 잣대를 '윤석열 검찰'에 들이대다 보니 이렇게 많이 고발하게 된 것"이라며 속내를 감추진 않았다. 김 대표가 공수처뿐만 아니라 검찰과 국가수사본부에 윤 전 총장을 고발한 사건까지 모두 합하면 총 30건에 달한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한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 대표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오피스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8.01.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수처는 사세행이 윤 전 총장을 고발한 사건 중 옵티머스 펀드 사기 부실수사 의혹,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검사 수사 방해 의혹 등 2건은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나머지 13건은 아직 입건 여부를 결정하지 않고 있다. 조국 전 장관 일가 수사 직권남용 의혹, 판사 불법사찰 의혹, 한동훈 검사 감찰 방해 의혹 등이다.

김 대표는 "조국 일가에 대한 수사는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수사권, 영장청구권, 기소권을 남용했다"라며 "공수처가 반드시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삼성의 (김건희씨 소유 서초동 아파트) 뇌물성 전세금 지원 의혹도 공수처가 수사해야 한다. 재벌과 검찰 권력의 유착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목소리 높였다.

그는 진영논리에 기반해 특정 인물을 겨냥해 고발권을 남용한다는 비판에는 "윤 전 총장 본인이 '대선에 나온 사람들은 국민 앞에서 무제한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라며 "다만 사생활 부분은 자제하지 않나. 소위 '쥴리' 의혹은 고발한 적이 없다. 윤 전 총장이 검사로 재직할 때 있던 범죄 혐의만 고발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권 인사들은 왜 문제 삼지 않느냐는 이야기도 하는데 그 역할은 법세련이 하고 있지 않느냐. 상호 균형을 맞추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최근 공수처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세 차례 고발했다. 그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문재인 정부 탈원전 감사에 집착하더니 결국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라며 "개인의 정치적 야심을 위해 감사한 것이다. 직을 악용했는데 놔두는 게 맞나"라고 되물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한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 대표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오피스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8.01.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대표는 자신을 '프로고발러'로 부르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고발러'는 맞지만 고발로 돈을 버는 건 아니기 때문에 '프로'는 아니라는 것이다. 그렇지만 고발 활동은 계속하겠다고 했다.

그는 "윤 전 총장과 최 전 감사원장의 거취가 어떻게 될진 모르겠지만 이후에도 누구든지 고위공직자로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는 게 아니라 개인의 정치적 야욕을 위해 직을 이용한다면 그에 대해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