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세균, 국민의힘에 “입에 ‘노무현’ 올리지 마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대선 경선 후보가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논현로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에서 버스운수노동자 정책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일 국민의힘을 향해 “당신들의 입길에 더 이상 노무현 대통령님을 올리지 마라”며 “경고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이 ‘징벌적 손해배상’ 도입을 비롯한 언론 개혁 법안을 밀어붙이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노무현 정신에 어긋난다”며 비판하자, “당신들 입에 노 전 대통령을 운운하지 말라”며 반발한 것이다.

정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당신들의 입으로 더 이상 노무현 대통령님을 정치적 목적으로 소환하지 말라”며 “이제 와서 무슨 염치로 그 이름을 거론하느냐”고 했다. 그는 “‘지못미’(지켜주지 못해 미안해)의 눈물과 울분으로 대통령님을 떠나보냈다”며 “노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하고, 차마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막말로 조롱했던 당신들의 과거를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고 했다.

정 전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국민의힘 인사들이 ‘노무현 정신’을 들어 “민주당이 ‘언론족쇄법’을 강행한다”고 비판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9일 “민주당은 조금이라도 다른 의견일 때 가짜 뉴스로 몰아붙이고, 이것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을 물린다고 한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있다면 지금의 언론법에 개탄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과거 노무현 대통령은 다수의 인터넷 언론사나 신규 언론사를 설립하고 선택은 국민이 한다는 취지로 언론 다양성을 추구하는 정책을 폈다”며 “(민주당의 언론개혁법안 강행 처리는) 노무현 정신과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정 전 총리는 “정치검찰과 국정원, 수구언론까지 총동원해 한 인간을 난도질하고 죽음으로까지 내몰았던 당신들은 지금까지 단 한마디 반성도 진실한 사죄도 없었다”며 “고인에 대한 명예살인을 당장 멈추라”고 했다.

[주희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