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크래프톤 내일부터 이틀간 청약...증거금 최소 '249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지막 중복청약 가능 대어

미래·NH·삼성 등 통해 가능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게임업체 크래프톤이 상장을 앞두고 오는 2~3일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에 들어간다.

공모가 49만8,000원, 청약에 필요한 최소 증거금 249만원이다. 단순히 가격 자체도 최근 대어급 공모주 중 가장 높은데다가 고평가 논란 역시 불거진 상태여서 가격 부담을 딛고 청약 흥행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전체 공모 물량의 25%인 216만3,558주를 대상으로 오는 2∼3일에 일반 청약을 받는다.

청약 물량 가운데 절반 정도를 모든 청약자를 대상으로 균등 배정하며, 나머지는 비례 방식으로 배정한다.

개인 투자자는 미래에셋증권과 NH투자증권, 삼성증권에서 청약할 수 있다.

증권사별 청약 물량은 미래에셋증권이 79만6,189주(36.8%)로 가장 많고 NH투자증권이 71만8,301주(33.2%), 삼성증권은 64만9,068주(30.0%) 순이다.

여러 증권사를 통한 중복 청약도 가능하다. 중복 청약을 할 수 있는 마지막 대어급 공모주인 만큼 크래프톤이 청약 증거금 기록을 넘볼지도 관전 포인트다.

역대 증거금 1위와 2위는 제도 변경 전 중복 청약이 가능했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의 80조9,000억원과 SK바이오사이언스의 63조6,000억원이다.

중복 청약이 불가능했던 카카오뱅크의 증거금은 SKIET와 SK바이오사이언스에 못 미치는 58조3,000억원이었다.

크래프톤 청약 물량의 절반가량은 최소 청약 기준인 10주 이상을 청약한 모든 청약자에게 동등하게 배정된다.

따라서 청약 최소 단위인 10주 증거금 249만원을 내면 최소 1주 배정을 기대할 수 있다. 중복 청약이 가능하므로 증권사 3곳에서 10주씩 청약하면 최소 3주를 확보하게 된다.

청약 흥행의 변수는 높은 공모가다. 49만8,000원으로 비교적 비싼 공모가가 특히 소액 투자자들에게는 진입 장벽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최소 청약 단위인 10주 청약에 필요한 증거금 249만원은 카카오뱅크 10주 증거금 19만5,000원의 약 13배 수준이다. 증권사 3곳에 모두 최소 청약 증거금을 넣으려면 총 747만원이 필요하다.

공모가 산정이 너무 높게 됐다는 논란속에 크래프톤 기관 수요예측 경쟁률은 243.15대 1이었다. 최근 인기 공모주의 수요예측 경쟁률이 기본 1,000대 1을 넘는 것에 비하면 크게 낮은 수준이다.

이에 대해 주관사단 관계자는 "중소형 기관 투자자보다 기업공개(IPO) 참여 경험이 많고 장기투자 성향이 짙은 대형 기관 투자자가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며 "대형·우량 기관투자자 중심으로 양질의 수요예측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크래프톤은 일반 청약을 마무리하고서 오는 10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양사록 기자 saro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