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박 한통 4만원 육박하기도…육계·여름과일·채소 가격 ↑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말복(8월10일)을 앞두고 육계(肉鷄) 소매가격이 2년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일부 소매업체에서는 수박 가격이 4만원에 육박하는 등 여름철 소비가 많은 과일ㆍ채소 가격 역시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1일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육계 소매가격은 ㎏당 5991원으로 2019년 1월28일(5992원) 이후 약 2년 6개월 만에 가장 비싸졌다. 지난해 말과 올해 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기승을 부리던 때보다 가격이 더 올랐다.

이는 폭염이 장기간 이어지면서 육계의 폐사가 늘어난 탓이다. 올해 들어 지난달 29일까지 폐사한 육계 수는 18만9651마리로 전체 폐사 가축의 65.1%를 차지했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이미 가정식 수요가 많은 상황에서 여름이라는 계절적 수요까지 겹치며 가격이 오르는 추세다.

여름철 채소와 과일 가격도 고공비행 중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 등에 따르면 수박 가격은 지난달 30일 상품 기준 평균 2만3909원으로 한 달 전(1만8317원)보다 30.5% 올랐다. 일부 소매업체에서는 가격이 4만원에 육박하는 수박이 등장하기도 했다.

중앙일보

신선식품 새벽배송 기업 오아시스마켓에서 1일 판매 중인 수박들. [오아시스 마켓 화면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선식품을 배송하는 오아시스는 새벽배송 상품 기준으로 강원도 양구 수박(10㎏ 미만) 1통을 3만9200원에, 마켓컬리는 양구 수박 한 통(7㎏ 이상)을 3만4800원에 판매했다.

지난달 30일 기준 청상추 상품 평균 소매가격은 100g당 1572원으로 한 달 전의 1082원보다 45.3% 급등했다. 같은 기간 시금치 상품 평균 소매가격은 1㎏당 7979원에서 1만9459원으로 2.4배 뛰었다. 대구의 한 대형마트는 시금치를 2만9950원에 팔아 전국 최고 가격을 기록했다.

양배추는 상품 기준 포기당 평균 3077원에서 3397원으로 한 달 새 10.2%, 배추는 전체 품종 상품 기준 포기당 3118원에서 3502원으로 12.3% 상승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잎채소의 경우 생육 기간이 짧아 출하가 계속 이뤄지면 가격 상승이 제한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폭염이 계속되면 수급 불안정성을 키울 수 있는 만큼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육계 가격 상승과 관련해서는 지방자치단체·농축협 등과 협력해 폭염에 취약한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냉방장치 설치ㆍ작동 여부 등 폭염 대비상황을 점검하고, 피해가 발생하면 신속한 조사를 통해 재해복구비와 보험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